가는 비 온다

댓글 0

2021. 12. 17.

 

1988년 북가좌동 인질극의 주범 지강헌 역을 맡았던.. 1999년 MBC 베스트극장 [홀리데이]에서 유오성 배우 

 

 

     간판들이 조금씩 젖는다.
     나는 어디론가 가기위해 걷고 있는 것이 아니다.
     둥글고 넓은 가로수 잎들은 떨어지고
     이런 날 동네에서는 한 소년이 죽기도 한다.
     저 식물에게 내가 그러나 해줄 수 있는 일은 없다.
     언젠가 이곳에 인질극이 있었다.
     범인은 [휴일]이라는 노래를 틀고 큰 소리로 따라 부르며
     자신의 목을 긴 유리조각으로 그었다.
     지금은 한 여자가 그 집에 산다.
     그 여자는 대단히 고집 센 거위를 기른다.
     가는 비.... 는 사람들의 바지를 조금 적실 뿐이다.
     그렇다면 죽은 사람의 음성은 이제 누구의 것일까?
     이 상점은 어쩌다 간판을 바꾸었을까?
     도무지 쓸데없는 것들에 관심이 많다고
     우산을 쓴 친구들은 나에게 지적한다.
     이 거리 끝에는 커다란 전당포가 있다.
     주인의 얼굴은 아무도 모른다.
     사람들은 시간을 빌리러 뒤뚱뒤뚱 그곳에 간다.
     이를테면 빗방울과 장난을 치는 저 거위는
     식탁에 오를 나날 따위엔 관심이 없다.
     나는 안다, 가는 비....는 사람을 선택하지 않으며
     누구도 죽음에게 쉽사리 자수하지 않는다.
     그러나 어쩌랴, 하나뿐인 입들을 막아버리는
     가는 비.... 오는 날, 사람들은 모두 젖은 길을 걸어야 한다.

 

      

 

     기형도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남길, 저녁  (0) 2022.02.25
동백꽃 편지  (2) 2022.02.09
가는 비 온다  (0) 2021.12.17
사랑하는 사람에게..  (0) 2021.11.08
귀로  (0) 2021.11.07
  (0) 2021.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