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04월

05

산행(대전外) 밀양종남산

이렇듯 흐린 날에 누가 문앞에 와서 내 이름을 불러주면 좋겠다 ​ 보고 싶다고 꽃나무 아래라고 술 마시다가 목소리 보내오면 좋겠다 ​ 난리난 듯 온 천지가 꽃이라도 아직은 네가 더 예쁘다고 거짓말도 해 주면 좋겠다 ​ ​ - 구양숙, 봄날은 간다 ​ 늦어도 너무 늦게 간 진달래 산행 여수 영취산이나 거제 대금산 다녀온 사람들이 꽃이 거의 다 졌다고 해서 대타로 선택한 산인데.. 종남산 마저도 절정기를 4~5일은 지난 상태.. 올해처럼 개화가 빠른 해는 정말 시기 맞추기 쉽지 않았다 그나마 끝물 진달래라도 보고 온 걸로 만족하는 수 밖에.. 종남산만 올랐다 내려오기엔 섭할 정도로 코스가 평이하고 짧아서 바로 옆 우령산도 걸어보고는 싶었으나.. 상행 기차시간이 애매해서 시내로 돌아와 영남루에 오르는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