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2020년 11월

20

여행/맛집 공주 진흥각 짬뽕&세종 비암사

이 짬뽕 한 그릇 먹으려고 삼고초려(한 번은 일요일, 한 번은 오후 3시가 넘어서)... 그럴만한 가치는 있었다 맵지 않고 짜지도 않은.. 자극적인 맛에 익숙한 요즘 세대들에겐 조금은 심심할 수도 있을 그런 맛. 공주 삼대 짬뽕집이라는 동해원이나 청운 식당의 짬뽕이 지나치게 매웠던데 반해 진흥각 짬뽕은 간이 내입에 딱 맞았다 너무 굵지 않고 부드러운 면발에 걸쭉하거나 진하지 않은 맑고 깔끔한 육수가 일품이다 오징어를 비롯한 재료도 신선했고.. 특이한 점은 매운 맛을 선호하는 사람을 위해 매운 소스를 따로 제공한다는 것. 점심시간인데도 동해원처럼 번호표 받아 기다릴만큼 손님이 많지 않은 점도 안심이 되었다. (영업시간 11~14시 점심장사만 하고 일요일은 쉰다) 비암사 방문은 예정에 없었으나.. 점심 후 ..

댓글 여행/맛집 2020. 11. 20.

17 2020년 11월

17

여행 청도 적천사 은행나무

이런 노랗고 환한 그림을 기대하고 간 것은 아니었으나.. 적천사 방문은 늦어도 너무 늦었다 보조국사 지눌(1158~1210)이 짚고 다니던 지팡이를 심은 것이 자랐다는.. 적천사 은행나무(수령850년,천연기념물402호) 국내에서 사찰 안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은행나무가 있는 곳은 양평 용문산 용문사,영동 천태산 영국사,금산 진악산 보석사.. 그리고 청도 화악산 적천사 4곳이다 오늘로써 4개의 노거수를 다 본 셈인데.. 노오란 은행나무가 한창일 때 적천사를 방문하지 못한 것이 조금은 아쉬웠다 귀갓길 잠시 들린 청도 각북면 헐티재(청도각북에서 대구가창으로 넘는 고개)의 맛집 도자기에 국시한그릇 한 십년 만인 것 같은데 가게 분위기도 맛도 여전했지만.. 주위 환경이 너무 변했다 못 보던 전원주택 단지가 들어서..

댓글 여행 2020. 11. 17.

06 2020년 11월

06

29 2020년 10월

29

여행 화순 쌍봉사

유홍준 교수가 [나의 문화유산 답사기]에서 남도인이 부러운 세 가지 이유 중 하나가.. 가까이에 아름다운 절집이 많다.. 라고 했는데.. 쌍봉사를 가면 그 말을 수긍하게 된다 산행을 마치고 남는 시간에 가까운 절은 찾아보는 건 최근 나의 루틴.. 이번엔 정말 길 가다가 보물을 주운 기분이다 완주 화암사와 처음 만났을 때의 감동과 유사한.. 나주호 낚시를 다니면서 처음 가봤던.. 소설 장길산과 퇴마록의 배경지, 천불천탑의 전설이 있는 도곡면의 운주사와 함께 쌍봉사는 화순의 대표적인 아름다운 사찰이라 할 수 있겠다 이 절의 대표적인 문화재인.. 철감선사탑(국보57호) 와 탑비(보물170호).. 그리고 화재로 소실된 것을 86년 복원한 삼층목탑(대웅전)은 이 절의 고졸한 아름다움을 더욱 빛나게 한다 특히 대웅..

댓글 여행 2020. 10. 29.

26 2020년 10월

26

여행 정읍,산내구절초공원

산내 구절초공원과 축제가 생기기 훨씬 전부터 옥정호에 낚시를 다니면서 초기 구절초공원을 조성하는 것부터 구절초축제가 점점 커가는 것까지.. 긴 세월 보았기 때문에 내게는 산내 구절초공원이 새로울 것도 신기할 것도 없는 곳이다 오늘 백련산 산행 후 잠시 여유가 생겨서 들어가봤는데.. 올해 구절초축제는 없었고 구절초도 10 월말이면 대부분 질 시기지만 행운집에서 먹은 국수를 소화시키기 위해서.. 운동삼아 한 바퀴 돌고 나왔다 관람객이 거의 없으니.. 얼마 남지 않은 꽃구경도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단풍철에 다른 어떤 곳을 가서 이만한 꽃구경이라도 할 수 있을까?

댓글 여행 2020. 10. 26.

22 2020년 10월

22

여행 합천 해인사 단풍

가야산 해인사 단풍은 이번 주말이면 절정을 이룰 것 같다 현재 7~80% 물든 상태로 보이고.. 코로나가 뭔지 이런 눈부시게 아름다운 가야산에 사람이 별로 없다 덕분에 맘 편히 감상하고 내려왔지만.. 조금 차분해진 마음으로 오던 길을 되돌아볼 때 푸른 하늘 아래서 시름시름 앓고 있는 나무들을 바라볼 때 산다는 게 뭘까 하고 문득 혼자서 중얼거릴 때 나는 새삼스레 착해지려고 한다 나뭇잎처럼 우리들의 마음도 엷은 우수에 물들어간다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그래서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 안의 대중가요에도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 그런 가사 하나에도 곧잘 귀를 모은다 지금은 어느 하늘 아래서 무슨 일을 하고 있을까 멀리 떠나 있는 사람의 안부가 궁금해진다 깊은 밤 등하에서 주소록을 펼쳐 들 친구들의 눈매를, 그..

댓글 여행 2020. 10. 22.

10 2020년 10월

10

여행/맛집 곰소 아리랑식당 풀치백반

요즘 곰소항은 풀치(어린갈치말린것)가 제철이다 산행 후 시장기를 달래기 위해 허영만화백이 갔던 바로 그집 '아리랑식당'에 가서 풀치백반을 먹었는데.. 제철 풀치에 소문난 맛집이니 맛이야 설명할 필요가 없으나.. TV에 나왔다고 주말을 맞아 문전성시.. 운좋게 한자리 나서 앉긴 했지만 간격 없이 실내가 손님으로 바글바글 다닥다닥 하니.. 불안해서 음식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허겁지겁 몇 숟가락 목구멍으로 떠넣고.. 바로 나와버렸다 어쩌다 내 돈 내고 음식도 맘 편히 못 먹는 세상이 된건지... 두승산 황토현 푸른터에서 곰소 아리랑식당까지 20 km(30분 거리)

댓글 여행/맛집 2020. 1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