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화인 2014. 7. 15. 13:28

너와 나 

우리의 한시대도 

이렇게 묻혀서 흘러가고

흘러 갔다.


You and me, our generation

has passed and will pass 

again in indiffere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