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섬진강소녀 2007. 8. 6. 12:08

                            지구를 삼켜버릴 듯 한 불볕더위도 한 줌 내린 비로 인해

                              주춤한 듯 싶고 흔적없이 지나 가버린 장마는 더없이

                                     고맙기만 합니다.

                              한 주동안 시댁 식구들과 계곡에서 야영을 하며

                                웃음과 행복으로 가득했던 즐거운 휴가를 보냈지요.

                              그런데, 몸과 마음은 참 쉼을 누린 듯 한데 온 삭신이

                                욱신거리고 아파 견딜수가 없습니다.

                                    너무 잘 놀아서 인지 아님 큰 며느리라는 무거운

                            책임감 때문에 일주일 내내 먹거리 해 내느라

                                 온 정성을 다 쏟아서인지 암튼 뼈 마디 마디가

                                                    욱신거리네요.

                                   울 막내동서는 내년에도 이렇게 일주일씩 휴가를 보낸다면

                                       "절때 참석을 하지 않겠다"   선언을 하고 갔습니다.

                                       몸도 약한 동서가 너무 힘들었나 봅니다.

                                 어떤 모임이든지간에 일방적인 희생과 수고는 또다른 문제의

                                                   원인이 되는 거 같습니다.

                                 우리 부부는 처음부터 희생과 봉사로 각오를 단단히 했었지요.

                                   휴가가 되기 며칠전부터 앉아놀수있는 자리를 만들기 위해

                                   재료를 사다 직접 용접을 해가며 와상을 3개나 만들어었지요.

                                    기둥까지 세워 모기장을 쳐서 잠을 잘 수 있도록 했고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게 드럼통을 개조해

                                솥뚜껑을 거금 오천원을 주고 구입해서 수세미로 닦고 또 닦아

                                기름칠을 여러번 해서 나무로 불을 피워 숯불구이를 해 먹을 수 있게 했습니다.

                                계곡에 미리 가서 돌을 골라 박스와 돗자리를 깔아 멋진 야영장을

                                   만들고 계곡물에 비닐을 깔아 돌을 쌓고 물놀이 하기에 부족함이

                                                 없게 했습니다.

                             샘이를 파서 쌀과 먹거리를 씻을 수 있는 곳으로 활용하고 가장 중요한

                                    간이 화장실을 만들어 형제들이 아무 불편없이 한 주 동안

                                               마음껏 놀고 쉬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습니다.

                                    다슬기 잡아 그 국으로 수제비 끓여 먹고 일급수에만 사는 피랭이와 메기를

                                        잡아 매운탕 끓여 먹고 보신탕에 오리불고기에 닭백숙까지...

                                             은어튀김은 정말 인기짱이었습니다.

                                                먹거리가 너무 풍부했지요.

                                      함께하지 못한 분들께 너무 죄송스럽고 내년에는 미리 접수를 받아

                                     울 강언덕농원 회원님들과의 만남의 장을 한번 만들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한 주는 농업 연수원에 정보화 리더 2차 심화과정 교육이 있어

                                                   낼 첫 차를 타고 올라 갈 계획입니다.

                                        8월8일 열린 교육날에는 정보화 리더생들이 전원 참석하게 되는데

                                                     그날 사례발표를 하게 되어 있습니다.

                                                       교육 잘 받고 오겠습니다.

                                               울 작은 아들이 한국농대 수시에 합격했습니다.

                                        수시 경쟁률이 역대 최고였다고 하니 FTA라는 위기속에서도

                                        농업의 희망이 보이는 거 같아 다행스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울창했던 메미소리 자자들면 어느새 가을이 오고 있음을 느끼겠죠.

                                          봄,여름 흘렸던 땀방울들이 헛되지 않도록 유종의 미 걷을 수 있도록

                                              

                                          다가오는 가을에도  더욱 수고하는 삶 되도록 하겠습니다.

                                           막바지 무더위 잘 견디시라고 시원한 수박화채 보내드립니다.

                                             새로운 한 주도 더위에 힘겹긴 하겠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힘차게

                                                  출발하시길 바랍니다~~~우리 모두 파이팅!!!!!!!!!!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흐르는 음악 : Carpenter / Top of the world



 

 

 

농업인들도 여름 휴가를 갈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이 되어야 하느네요~
저의 여름휴가가 아니라 온가족을 위한 이벤트행사 뭐~~그런 거 있쟎아 무진장 고생했지요 ㅎㅎ 그래도 보람있고 즐거웠어요
즐겁고 행복해야할 여름휴가가 먹거리 준비로
몸살이나 고생휴가 되었다니 지맴이 아프네유
지손이 약손인디 시원하게 풀어 드리고 싶은디
넘 머네유 근디 시원한 수박화채가 침넘어가게
하네유 이제는 놀러 기시먼 옆지기하고 임무교대 하세유 *^^*
울님..넘 고마우셔라 댓글도 두루 두루 달아놓으셨네
보잘것 없는 방이랍니다
너무 몸둘바를 모르겠네요
좋은 인연 만들어가도록해요
아름다운 밤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