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섬진강소녀 2012. 4. 11. 08:05

                       

 

 

                             

 

                        

                                       4월의 봄비는 5월의 백가지 꽃을 피어나게 한다지요.

                                       오늘 내려준 비도 많은 꽃들에게 좋은 영양분이 되어줄테지요.

                                       끊임없이 이어지는 도로에 차들을 보면서 관광객들이 뜸한 평일날  승용차를 끌고 잠시 화개를 다녀왔습니다.

                                       여기 저기 만개한 꽃들은 어떤말로도 표현이 어려울만큼 황홀 그 자체였습니다.

                                       구례로 섬진강을 돌아 즐비하게 늘어선 꽃터널은 왜 이다지도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지

                                       과연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이라는 명성이 틀린것이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어제까지 저희집에도 많은 분들이 다녀가셨는데 연신 감탄사를 잦아 냈습니다.

                                       섬진강을 배경으로 사진들도 많이 찍어 가셨지요.

                                        내가 사는 이곳이 이토록 아름답고 좋은곳인데도 불구하고 가끔은 벗어나고 싶은 충동이 일때가 있지요.

 

                                       이제부터는 힘들고 지칠때마다 내 삶의 터전이 내게 주는 선물이 너무 귀하고 아름다워 따뜻한 미소 머금을 수 있는

                                        여유로움으로 살아야겠습니다.

 

                                       남편과 함께 사월을 참 알차게 보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일을 해서가 아니라 그냥 주어진 하루 하루를 정말 성실히 살았던 것 같습니다.

                                       때론 독한 감기에 부부가 하루종일 꼼짝도 못하고 드러누워 있기도 하였지만 그것은 또 쌓여있던 피곤을 풀고

                                       회복시키는 계기가 되어 더욱 열심히 일했던 것 같습니다.

 

                                       씨뿌리고 나무심고 퇴비하고 방제작업하면서 벌써 수확의 계절이 기다려지고 마음엔 어느새 부자가 된 듯

                                       새봄이 내게 주는 의미는 더욱 새롭게 다가옵니다.

                                       만일 우리 인간에게 희망이라는 것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한번쯤 고민해 보셨겠지요

                                       인간은 고통스러운 삶 속에서도 내일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오늘의 괴로움과 좌절과 실패를

                                       극복해 가면서 살아가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리하여 어느 시인은 "우리의 생활이 뼈에 사무치도록 슬퍼도 좋다"라고 하였지요

 

                                       시어머니께서 지난 3월 건강검진을 받으셨는데 위에 혹이 발견되어  어제 전대병원에서 수술을 받으셨습니다.

                                       처음 결과에 대한 연락을 받고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너무나 안스럽고 같은 여자로써 한평생 살아온 어머니의 인생길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가면서 무슨 까닭인지

                                        서럽도록 눈물이 났습니다.

                                        늘 바쁜 며느리를 위해 우렁각시가 되어주시고 며느리의 손과 발이 되어주시는것을 주저하시지 않으셨던

                                        분이시기에 당신의 아픔이 내가슴 깊이 스며들었나 모릅니다.

 

                                        막내손자가 너무나 속썩이고 애 먹일때 주저없이 아이를 때리시면 니가 뭔데 내아들 내며느리 속에 골병을 들여놓

                                        느냐면 가슴을 치고 통곡하시던 분이 바로 저의 어머님이셨습니다.

                                        하루는 급히 올라왔다 가라고 하셔서 어머님댁에 갔더니 맛있는 음식들을 이것 저것 해 주시면 가만히 앉아 먹고만

                                         있다 가라고 하시면 설것이도 못하게 하셨지요 그야말로 가만히 앉혀놓고 이 못난 큰며느리에게 맛난 음식들을

                                         해 주셨습니다.

                                        그런 어머님에게 저는 너무나 부족한 사람입니다.

                                         때론 답답한 심정에 속에 있는 소리를 하실때도 저는 그냥 참고 이해하세요 이제와서 어떡하겠어요 라면

                                          야속하고 매몰차게 더이상 말을 꺼내실 수 없도록 하곤 하였지요

                                         마치 어머님의 고민은 아무것도 아닌양 그렇게 쉽게 쉽게 넘어갈려고만 했습니다

                                         얼마나 서운하고 허전하셨을까요.....

                                         새벽마다 그 아픈 진통을 껶으면서도 내색하지 않고 끝내 건강검진에서 발견 되었으니 그동안 그 아픔이

                                         얼마나 크셨을까 ....

 

                                         아마도 부모님께 불효한 죄가 인생의 가장 큰 후회와 오점으로 남겠지요

                                         꿈많던 세월 뒤로하고 못이룬 꿈은 자식들 몫으로 남기고 황혼으로 물들어가는 우리네 부모님들...

                                          늘 편챦으신데 없으신지 보살펴 드리고 관심가져 주는것...우리의 도리가 아닐까요

                                        

                                       

                                        

                                      

                                      

 

 

 

                                       

 

                                      

                                      

 

                                      

 

                                        

 

                                                                                 

                            

 

 

 

 

 

 

 

큰 며느리시군요
좋은 시어머니가 계신 곳으로 시집을 가셨습니다
설거지도 안 시킬 때도 있고 말이지요
며느리가 잘 하니 시어머니도 잘 하는 것이라 믿겠습니다
수술을 받고 회복되어 퇴원하셨으니 다행입니다
섬진강님께서도 고개들어 섬진강 벚꽃도 구경하시고 건강도 챙기시고 일하세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