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미인 2021. 10. 18. 10:07

[구미인터넷뉴스]이양호구미경제연구소 소장(전, 농촌진흥청 청장/한국마사회 회장)은 구미시 1공단 소재 주)한화 공장의 충북 보은으로의 이전을 강력히 반대하며, 구미역 등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이 소장은 "최근 언론보도 등에 의하면, 구미시 1공단에 소재한 직원 360여명의 주)한화 사업장은 충북 보은으로 이전을 결정하였다"면서 "구미시는 대기업들이 떠나고 있어 인구가 감소하는 등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19년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부 경기 수원 이전, 2020년 LG전자 구미공장 인도네시아 이전 결정, LG디스플레이 구미 비산복지관.러닝센터 매각 등 구미 소재 대기업들이 구미를 떠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기업의 탈 구미현상이 최근 계속되고 있어 시민들의 관심과 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해 1인 시위를 하게 되었다"면서 "구미시는 새로운 기업 유치와 함께 구미에 뿌리를 두고 있는 기업에 대한 강력한 지원과 애로사항 해소 대책을 강구해야 함에도 침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한화 구미사업장 개요(언론보도 인용): 부지 : 8만 9,000㎡ 생산품 : 유도무기.화포용 신관센서 직원수 : 360여명 이전시기 : 2022년 하반기까지 완료

 

 

김종성 기자 gumiin@hanmail.net

 

 

Tag

#이양호구미경제연구소장 # 주)한화구미사업장 # 충북보은이전 # 이전반대 # 1인시위 # 구미인터넷뉴스

 

 

구미인터넷뉴스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