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미인 2021. 10. 22. 00:26

[구미인터넷뉴스]광복회 구미지회, 민족문제연구소 구미지회 공동 주최로 10월 21일(목) 오후 2시에 왕산 허위 선생 113주년 추모식을 구미시 임은동 왕산기념관 내 왕산허위 선생 묘역에서 거행했다.

 

추모식에는 허위 선생의 장손인 허경성 옹과 왕산의 손부 이창숙 여사를 비롯해 왕산가와 겹사돈 관계인 안동 임청각의 3대종부 허은 여사의 따님 이혜정님과 왕산가 외손 권영조 선생(예비역 대령), 왕산의 사위 이기영의 손녀 이정재 여사 등 왕산가 후손들을 모시고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등 6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이날 왕산 허위 선생의 113주기 추모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김해허씨 대종회 허성관 회장, 김원웅 광복회 회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국민의당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도 조화를 보내 추모했다.

 

허경성 옹 구미시청 방문 호소문 봉투 작성 장면

 

한편, 이날 오전에 허경성 옹은 왕산허위선생 기념관내 경인사(사당)에서 추모제(향사)를 봉행하고 구미시청을 방문하여 '장세용 시장님께 드리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또 오후에는 추모식을 마친 후 '장세용 시장님께 드리는 호소문'을 낭독하며 '왕산광장'과 '왕산루' 명칭을 원안대로 복원하고 창고에 보관 상태인 왕산가 열네분의 동상을 산동물빛공원 내에 설치해달라고 호소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추모제 행사를 마치고 오후 3시부터는 왕산기념관 강당에서 제13화 구미아리랑제 행사로 ' 왕산 의병아리랑으로 메아리되다' 라는 주제로 구미의병아리랑보존회의 기념공연이 열렸다.

 

구미가 낳은 위대한 항일 의병장인 왕산 허위 선생은 1855년 구미시 임은동에서 태어나 41세에 의병을 일으키고 항일운동을 하다 일본군에 붙잡혀 1908년 9월 27일 서대문형무소에서 54세를 일기로 순국했다.

 

 

김종성 기자 gumiin@hanmail.net

 

 

Tag

#왕산허위선생 # 113주년추모식 # 왕산의장손자허경성옹 # 장세용시장님께드리는호소문 # 구미인터넷뉴스

 

 

구미인터넷뉴스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