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엉이가 부엉부엉하는 밤에

댓글 2

미국말과 한국말 사이에서 헤매기

2011. 12. 22.

이런 호박 저런 호박을 갈라 씨빼고 구우니
단냄새가 집안에 퍼진다.

껍질을 벗겨
양파, 당근, 샐러리, 감자 조금씩 넣고 
치큰 국물 넉넉하게 넣어 푸욱 끓여 
낼 아침 먹을
따끈한 호박죽 끓여야지

   DSC_0001.JPG


촛불하나 밝혀 놓으면 
밝게 퍼지는 따스함


   DSC_0007.JPG




요요 마랑 제임스 테일러 웃는 얼굴이 순한  두 친구 모셔다
' 어려움은 더 이상  오지 말아라' 
이런저런 이웃들을 생각하며 기도처럼 노래 들으니


부엉이는 밖에서
부엉부엉 그러고..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Stephen Foster(1826-1864)

Let us pause in life's pleasures and count its many tears,
우리, 삶의 즐거움들을 잠깐 멈추고 삶의 눈물들을 헤아려 보세
While we all sup sorrow with the poor;
가난한 사람들과 함께 슬픔을 삼키면서.
there is a song that will linger forever in our ears
끝이 없이 우리 귓가에  맴돌 노래가 하나 있지.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어려운 시간들아, 다신 돌아오지 말아라' 하는.

It's a song and a sigh of the weary.

 이  노래는 지치고 기진한 사람들의 한숨이지.
Hard times,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어려운 시간들아, 어려움아, 정말 다시 오지 말아라.
Many days you have lingered around my cabin door.

내 오두막 문 주위에서 오랫동안 서성이는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어려움들아, 제발 떠나 가거라.                                                        - 교포아줌마 번역-                



As we seek mirth, and beauty, and music light and gay
There are frail forms fainting at the door.
Though their voices are silent, their pleading looks will say: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It's a song and a sigh of the weary.
Hard times,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Many days you have lingered around my cabin door.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It's a song that the wind blows across the troubled wave.
It's a cry that is heard along the shore.
It's the words that are whispered beside the lowly grave
When hard times will come again no more.

It's a song and a sigh of the weary.
Hard times,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Many days you have lingered around my cabin door.
Hard times, come again no more.




참고: 스티븐 포스터는 미국음악의 아버지라고 불리우며 '금발의 지니' '켄터기 옛집'등  많은 포크송들을 지었다.

교아네집 겨울 호박죽 레서피

호박(아무거나 늙은 거로 미디엄 사이즈) 손 베지 말고 짜개어 속을 긁는다.
오븐이나 마이크로 오븐(8분)에 굽거나, 찐다. 푹 익은 것을 껍질을 벗기고 덩이덩이 조각낸다.

샐러리 한줄기
중간 사이즈 당근 두개
양파 중간 사이즈 한개
감자 애기 주먹 만한 놈 한개를 깍뚝썰기 해서 아주 큰 솥에 빠다 두숟갈(빠다 생략하고 물 반컵 넣고 끓여도 됨) 볶다가

익은 야채들과 익은 호박을 큰 솥에 넣고 치큰 수프를 1/2 갤론  넣고 푸욱 끓여
완전히 무르면 믹서로 갈아서 맘에 드는 사발에 담아 낸다.
필라델피아 치즈 한숟갈 떨어뜨리거나(생략해도 됨)
사우어 크림 한숟갈 얹을 수도 있다.





이천십일년 십이월 이십이일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