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색 우리 인류

댓글 0

다문화사회

2012. 5. 2.

지난 주 목요일 4월 26일 놀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는

안티 모슬림 사상을 가지고 유럽을 모슬림의 침입으로 부터 보호한다며
노동당 청소년 캠프등에서 도합 77명  청소년들의 생명을 죽인 Anders Behring Breivik 의
첫 공판이 열리고 있었다.

법정 밖에서는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사만여명의 오슬로 남녀노소 시민들이 모여

손에 손을 잡고 무지개의 어린이들(Children of the Rainbow)이란 노래를 불렀다.

이 노래는 미국의 인권운동자이며 포크쏭 작가 로
We shall overcome
Where have all the flowers gone  등 칠십년대 인권운동에 불리었던 유명한 노래들을 만들어 부른 
미국 포크쏭의 전설적인 인물 Pete Seeger 의 
무지개색 우리 인류 (My rainbow race) 노래를 
놀웨이의 쏭라이터인 Nilsen이 개사를 해서 놀웨이판으로 고친 노래였다고. 한다.

세상이 하나로 좁아드는 때
무지개색의 인류가 한데 어울려 공생해야한다는 메시지를 세상에 전하는 의도였다고.
 
머리위의 푸른 하늘 하나
지구 상의 모든 해변을 감싸는 하나의 바다
그리고 짙푸르고 둥그런 오직 하나의 지구
뭘 더 바라겠어?
내가 속한 무지개색 인류 모두를 너무 사랑하기에
한번 더 말해보겠어
이렇게 빨리 죽을 순 없쟎아



가서 모든 아이들 그리고 애들의 엄마, 아빠들 모두에게 전해.
이제 우리 인류에게 주어진 것을 서로 나누며 살아야한다는 것을 알아야하는
마지막 챈스라는 걸.

-노래의 가사 중에서-




My rainbow race     -Pete Seeger   작사, 작곡노래-



One blue sky above us, one ocean lapping all our shore       
One earth so green and round, who could ask for more?       
And because I love you I'll give it one more try                   
To show my rainbow race, it's too soon to die

Some folks want to be like an ostrich
Bury their heads in the sand
Some hope that plastic dreams
Can unclench all those greedy hands

Some hope to take the easy way
Poisons, bombs, they think we need 'em
Don't you know you can't kill all the unbelievers?
There's no shortcut to freedom

One blue sky above us, one ocean lapping all our shore
One earth so green and round, who could ask for more?
And because I love you I'll give it one more try
To show my rainbow race, it's too soon to die

Go tell, go tell all the little children
Tell all the mothers and fathers too
Now's our last chance to learn to share
What's been given to me and you

One blue sky above us, one ocean lapping all our shore
One earth so green and round, who could ask for more?
And because I love you I'll give it one more try
To show my rainbow race, it's too soon to die

One blue sky above us, one ocean lapping all our shore
One earth so green and round, who could ask for more? 



이천십이년 오월 이일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