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비 피는 뜰에서 쏘셜 디스턴씽 만남

댓글 14

농장주변이야기

2020. 6. 13.

 

물 건너에 사시는 송샘네 부부

코비드 바이러스 에

소일거리로 더러더러 봐주던 네살 짜리 손주도 벌써 석달 째 못 만난다고.

우리 동넨 비상이 풀려서 페이즈 2가 되었으니 해 나면 놀러오세요.

그러지, 거 뭐냐, 멀찌기 떨어져서 마당에서 놀지 뭐.

 

 

서로의 머리를 보고 배꼽 빠지게 웃었다.

우리 부부는 서로가 깎아 준 머리로 테니스 공 스타일.

바깥 송샘은 친구가 깎았다는데

딱 옛날 시골 초딩 삼학년 여자애 머리 스타일로

앞머리는 일직선 뒷머리는 단발머리 겨우 면한 스타일.

어때, 귀엽지?!^^

그래도 예전엔 내가 한 인물 했어!

아내 송샘  머리는 길어서 포니 테일로 묶었다.

'와 코비드 덕분에 머리 스타일들도 새로 바뀌고

좋은 일도 있네 !!'

젊은 시절

바리깡으로 머리 깎다가 순간적으로 빵꾸를 내는 바람에

매직펜으로 머리통에 난 구멍을 메꾼 이야기들도 하고.

 

 

올해도 또 양귀비 폈네!

이제 부터 시작이니 한 열흘 갈 거예요.

 

 

해 마다 스스로 찾아와서 피는 야생 양귀비들.

잡초 처럼 수없이 돋아나는 걸 뽑아내고 남은 것만도 이렇게 동네 집집 마다 뜰 한구석 가득하다.

더러는 바람에 날려오는지

가끔 못 보던 새로운 색과 모습으로 피어난다.

잎으론 쌈도 싸 먹는다는데'  아내 송쌤 말에

저는 어릴 적에 무릅을 까서 피가 나면 

아버지가 아까징끼 발라주고 꽃밭에서 양귀비 잎을 따서

상처를 싸주시던 기억이 나요.'

약효가 있었는지는 모르겠는데

설사나 배 앓이 할때도 양귀비 잎을 끓인 물을 먹은 기억도 있어요.

어데~

우리 땐 아까징끼, 옥도정끼 그런 건 들어보지도 못했어어~~

나 자랄 땐 무릅 까서 피나면 흙 막 뿌리고

벌에 쏘이면 된장 바르고. 뭐 그랬어.

맞아요. 시골에선 그랬다는 이야기 들었어요.

그래도 다 죽지 않고 살았어~~

송쌤이 의기양양하시다.

 

 

점점 더해가는 우리의 존경하는 눈빛을 의식하시고는

이런 일도 있었어~~

내가 우리집 귀한 장손이거든.

어릴 적에 궁민학교 오학년 땐가

할아버지 할머니 집에 놀러갔는데

밤에 두 어르신이 두런두런 꿀 사다둔 이야길 하는 거야

의젓한  장손이 촉삭맞게 끼어들수도 없고.

자는 척

어디다 꿀병을 두었는지도 다 들었거든.

낮에 두 분 나가신 사이에 선반위에 얹은 꿀병을 들어서

손가락으로 찍어 먹는 순간

입이 화악 불이 붙는거야.

아악~

그만 농약을 찍어먹은 거야.

다 뱉고 물로 씻고 했는데

혀랑 입안이 홀랑 다 까졌어

그래도 장손인데 체면이 있지 집에 올 때 까지

아무 말도 못했어.

그런데 우리 반에 광식이라고 약국집 아들이 있었어.

걔가 지 아부지 한테 들은게 있어서 반 의사고 반 약사야~~

내 사정을 보고 듣고는 가만 있그래이~

하더니 아버지 약국에서 다이아찡을 몇 알 훔쳐다 주데.

그 땐 다이아찡이 만병통치약이었거든

그거 밖엔 약이라곤 없었어어~~

 

그런데 내가 원래 운이 좋았는지 그 때 안 죽고

온통 헐은 입안이 

그래도 살살 아물더니 싹 나았어.

 

말을 마친 송쌤

한동안 일종의  승리감이 깃든 감회에 젖으셨다.

 

 

코비드 바이러스 사태로 시장에 자주 못 가니

음식은 재료가 항상 뭔가가 모자란다.

얼렁뚱땅 대충 만든 에피타이저 하나

 

 

고등어 통조림에서 쥬스를 버리고

고추장, 미소된장, 참기름, 다진 마늘, 송송 썬 파, 깨소금, 두부, 멤미 간장

다 합쳐 으깨고 버무려 치즈 볼 처럼 쌈장 볼을 만들어

로메인 상추랑 오이, 색색 피망에 얹어 먹었네.

 

 

아 ! 오랜만에 사는 것 같다.

거리는 두고 앉았지만

어울려 먹고 마시는 시간.

너무나 시시해서 재미난 이야기들

물 건너 와 만나 주는 친구들이 있어 기쁜 날.

 

 

 

마당 한구석엔

이팝나무 꽃이 소복 소복

조용히 피었네

포슽포슽 잘 지어진 롱그레인 쌀 밥 처럼.

은은한 향기

순한 꽃색으로 

눈가심을 했네.

 

 

 

 

Eva Cassidy, I know you by heart

 

 

이천이십년 유월 초순

교포아줌마

'농장주변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마귀가 대들더라  (16) 2020.09.10
다 같은 라벤다가 아니다  (10) 2020.07.09
라벤더를 털다- 행복의 나라로 갈테야(추가)  (17) 2020.07.02
라벤더 시럽 만들기  (14) 2020.06.28
양귀비 피는 뜰에서 쏘셜 디스턴씽 만남  (14) 2020.06.13
그래도 봄  (15) 2020.04.11
2020년 봄이기엔 아직 이른데  (12) 2020.03.09
우리들의 작은 연말 잔치  (13) 2019.12.18
큰 눈이 왔네  (14) 2019.0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