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크 앤 (Lake Ann) 트레일-마운튼 베이커 (Mt. Baker)

댓글 16

산, 들, 강, 바다

2020. 8. 25.

 

 

코비드 사태로 올해 마운튼 베이커 

아티스트 포인트 (Artist' Point)로 오르는 차 길 

눈을 치우지 않아 팔월 중순에야 절로 눈이 녹아 오픈되었다.

앞으로 새 눈이 와서 길이 닫힐 때 까지 한 달이나 남았을까.

 

 

마은튼 슉산 (Mt.Shuksan) 그대로 있네.

 

 

아침 해가 마운튼 슉산 뒤에서, 옆구리로 떠 오르면

 

          맞은 편의  베이커가 아침 햇빛을 받는다.

 

                                                                             

코미드 사태로 산의 트레일 마다 등산객들이 줄을 선다.

캠프장도 연일 꽉꽉 차고.

사람이 덜 가는 트레일을 고른 것이

레이크 앤 트레일이다.

캐나다, 미국

북미주의 호수 이름 중 많기도 한 것이 

앤 이다.

Ann 또는 Anne

 

왕복 8.5 마일

 

아침 일찍 서두른다.

 

이 트레일이  좀 힘들게 느껴지는 이유는

대개 오름으로 시작해서 내려오는 걸로 끝을 내는데

레이크 앤을 가려면

능선에서 계곡을 향해 내려가고

 

 

들풀이 지천인 평평한 초원을 지나

 

 

시내를 몇 개 건너고

솔밭 사이를 지나 올라가면

 

바위 사태 난 등성이가 펼쳐진다.

폭양 아래

지그재그로 난 돌길을 한참 오른다.

지리산 노고단에 오르는 코재나

봉정암으로 오르는 사태골의

깔딱 고개 처럼

아무리 가도 가까와지지 않는 것 처럼 느껴지는

작은 고개를 넘으면

거기 레이크 앤이 아래에 펼쳐진다.

 

레이크 남쪽으로 노쓰 캐스캐이드 산들 (North Cascades)이 보이고

 

 

 

마운튼 슉산의 빙하 바로 코 밑 까지 다가간다.

눈 녹은지 겨우 몇 주 되었을까

마운튼 해더 (Mt. Heather)들이 붉게 덮고 있다.

지리산 세석 평전의 철쭉밭 처럼.

 

슉산 빙하 아래로 눈이 녹아 폭포들이 줄지어 내리고

그 밑으로 깎아지른 절벽에 오금이 저린다.

 

거리를 두고 보는 산이

늘 더 여유롭고 멋지지.

 

 

                                                      언제나 처럼 너무 코 앞 가까이 다가오는  빙하와 거리를 두느라

호수 건너편으로 와  다리 쉼을 한다.

 

사흘 전에 이곳에 오른 사람은 얼음 덩어리 (ice berg) 가 몇 개 떠 있었다던데

어제 그제 더운 날에 다 녹은 듯 하다.

발을 담그니 물이 차기도 하네.

 

 

물 만난 우리 강아지

개 헤엄 치고.

 

 

돌아오는 길

다시 돌사태 (rock slide) 난 산 기슭을 지나

소나무 숲길에서 불 나는 발  이랑  땀을 식히며

개울 흐르는 초원에 이르러

한창인 흐드러지는 들꽃 밭을 지나며 발이 편해 지는가 하면

다시 경사 진 솔 숲 길을 헉헉 대며 몇 돌기 지그재그로 올라와야 

트레일 헤드로 돌아온다.

이럴 땐 축지법으로

하나 둘

하나 둘

하나 둘

세며 발 걸음만 옮긴다.

하나 둘

하나 둘

솔 숲 사이

바람이라도 한 줄기 지나치면

그렇게 고마울 수가.

 

 

두꺼운 털 코트를 입고 산에 온 우리 강아지는

쉬는 곳 마다 흙을 파고

서늘한 구덩이에 배를 대고 쉬는가 했더니

한 순간엔 코를 골며 곯아 떨어졌다.

 

개나 사람이나

산은 올라갔다

내려오는 게 정상이렸다.

힘이 다 했을 때 올라와야 하다니.

 

레이크 앤 트레일

끝나고 나면 매 번

이젠 다시 이 트레일은 안 와야지

그런게

벌써 세 번째다.

 

 

 

Yiruma, Dance

 

                                                                                   이천이십년 팔월 중순

교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