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박 야채 수프

댓글 14

얼치기 음식

2020. 9. 5.

 

올해는

혼자 구석에서 조용히 싹 터서 

왕성한 기세로 채소밭을 마구 점령하며 뻗어나간

호박 덩쿨, 이름하여 단호박 (카보차-일본이름).

 

못 본 척 가만 놔두었더니

어느 새 여나무개 열려 익어간다.

퍼지는 큰 잎 덩굴 밑에 숨어드는 들쥐들이 염려되어 오늘 내일 하던 차에

마음 먹고 아침 부터 둘이서 호박들을 땄다.

큰 것 작은 것 다 합쳐 열네개.

이거 다 뭐하나

몇 개 남겨두고 이웃에 나누지 뭐.

히로네는 아주 작은 것 한 개만 달란다.

바바라도 하나

라아크도 하나

마리아도 하나

송쌤네 두개.......

 

아참!

은비님네 집 쪽으로 작은 것 한개 

던집니다. 받으세요오~~~

 

내겐 서너 개 남겨

나중에 팥이랑 찹쌀 넣고 호박 범벅 하게.

사과, 배, 포도, 자두, 돼지감자, 감자....

남겨 두면 언제나 밤에 헛간에 쥐가 끓고

나무에 남겨둔 건 새가 낮에 쪼아먹고.

 

올해 부턴

무조건 따는 대로 그 자리에서 나누고

아무 것도 안 저장하기로 했다.

 

 

아직도 더러 열매도 맺고 꽃도 피는 한참 젊어있는 호박줄기를 어쩔까나

남편이 호박 더 이상 필요 없으면

커다란 들 쥐들 끓기 전에 다 걷어 버리잔다.

석석 줄기 베어 자르는데 

에구 미안하구나.

걷어낸 호박 줄기가 큰 수레 하나 가득 되네.

퇴비 더미로.

 

이웃 은비님은 찹쌀 넣고 단호박죽을 끓이셨는데

나는 단호박에 야채를 넣어 단호박야채수프를 끓이기로.

 

단호박 중간 것 (지름 한뼘 짜리) 반 개

양파  미디엄 사이즈 한개

당근 큰 것 두개

샐러리 줄기 긴 것 3개

마늘 큰 것 3쪽

생강 어른 엄지 손가락 만큼

치큰 수프 5-6 컵

 

코리앤더 파우더 1/2 티스푼

큐민 파우더 1 1/2 티스푼

후추 1/2 티스푼

소금 입맛에 맞게

그리고 식용유 (올리브, 카놀라, 식물성 기름) 2 테이블 스푼

 

칼질 정말 서툰 나는

손 조심하면서 단단한 호박을 자르고 껍질 벗기고 조각내고

(오븐에 미리 기름을 두르고 구워서 쓸 수도 있다)

나머지 야채들도 다 잘게 조각내고

생강, 마늘은 편으로 썰고

먼저 솥에 기름을 두르고 마늘, 생강을 볶은 후

모든 야채, 큐민, 코리앤더, 소금, 후추 를 넣고 볶아 어느 정도 익으면

치큰 국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고 뚜껑을 덮어 푹 끓인다.

 

 

충분히 끓고 나면 손 믹서로 부드럽게 갈아준다.

 

 

그릇에 담아 

고수 (실란트로) 나 라임쥬스나

또는 사우어크림을 얹을 수도 있다.

 

오늘 날씨가 무덥다.

화끈한 음식이 부담될 것 같은데

맛.있.다.

 

코리앤더, 큐민,

당근, 양파, 샐러리가 들어가

호박의 텁텁한 맛이 없고

어쩌다 덜 갈린 생강 파편이 씹히는 맛도 괜챦네.^^*

 

추적추적 비내리는 을씨년 스런

겨울 날 아침에도 딱 좋겠다.

 

코비드로 이웃들

무기력하다

지루하다' 가

한결같은 푸념이네

 

........

 

부엌에서 지지고 볶고

쿠킹이 제일 만만하다.

그리고 매일 늘어나는

코비드 체중.

어디 갈 데 까지 가보자.

 

 

 

가호, 다시 시작해

이천이십년 구월 오일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