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미국인들에 대한 증오범죄들- 일년 전 이 맘 때 쯤과 오늘

댓글 12

뉴스얽힌 글

2021. 3. 18.

바이러스의 국적

blog.daum.net/gyopoajumah1/565

 

이란 제목의 글을 작년 삼월 초에 썼었네.

 

일년이 지난 지금

아시안 아메리칸들에 대한 증오 범죄 뉴스가 미디어의 톱뉴스에 매일 오르네.

나쁘게 보면

아시안계 미국인들의 신변 안전에 대한 위협이 더 늘어나고 있다는 소식이고

좋게 보면

이 기회를 통해 전체 미국 사회에 팽배한 아시안 미국인들에 대한 편견과 인종 차별을 드디어 처음으로

드러내어 대대적으로 이야기 하고 있는 중 이다.

문제 파악' 에서 부터 문제 해결이 시작되는 것이기에.

아시안계 미국인들에 대한 미국내에서의 인종 차별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조용하고, 열심히 일하고, 불이익을 당해도 신고하지 않고 불평하지 않고, 보이지 않는 사람들'

의 존재로 미국의 역사 속에 깊이 뿌리 내려 온 것이다.

 

누구라도 이민자와 그 후손의  나라 미국

어느 인종의 가정이거나 한 번 겪었을

초기 정착하는 과정의 아픔과 가족간의 사랑을 그린 영화 미나리'의

주연 배우 스티븐 연은 뉴욕 타임즈 매거진의 커버 스토리가 된 인터뷰에서

“Sometimes I wonder if the Asian-American experience is what it’s like when you’re thinking about everyone else, but nobody else is thinking about you.”

"미국에 사는 아시안 어메리칸의 경험은

'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데 나 이외의 다른 어느 누구 하나 나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 관심이 없는) 것'

이런 것 아닐까"

라고 했다.

 

내 다음 세대인 스티븐 연의 세대에서도 느낀다는

무소속감과 소외감.

새로운 땅에서의 정착을 목적으로

사느라 인종차별 따윈 염두에도 안 두고

무시하고 살아 온 이민 일세들과 달리

이 땅에서 태어나 미국 시민으로 자라 난 우리 자식들이 영원한 이방인 취급을 받고

보이지 않는, 무시해도 되는 사람들로 살아가는 것은 가슴 아프다.

 

삭아져가는 벌이 쏜다' 고

백인우월주의는 이미 기울어지기 시작했고

모든 사람이 평등한 사회로 가는 길에

마지막 저항들이 거세리라.

 

매일 오르는 톱 뉴스의 아시안 어메리칸에 대한 증오 범죄들은

늘상 있어 온,

어제 오늘 갑자기 늘어난 새로운 범죄들이  아닐 수도 있다.

이제서야 아시안 아메리칸들에 가해졌던 같은 행동들이 증오범죄가 되고 뉴스 깜이 되고 있을 수도 있다.

지금은 대서특필 뉴스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천이십일년 삼월 십팔일

아시안 어메리칸에 대한 증오범죄가 매일 뉴스가 되는 날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