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알 데이 즈음에-2021년 오월 말(추가)

댓글 0

농장주변이야기

2021. 5. 26.

 

골드 체인 나무 꽃이 피기 시작하면

메모리얼 데이가 가까와 오는 걸 안다.

 

나라를 위해 전사한 사람들을 기리는 날

오늘이 오월 이십육일 수요일 이니

오월 마지막 월요일 까진

닷새 남았다.

 

 

 

 

 

독립 전쟁

인디언들과의 무수한 전쟁

남북 전쟁

멕시코 전쟁

세계 대전 1, 2

한국 전

월남전

아프가니스탄

.........

 

나라를 위해' 라는 이름

아래 죽어 간

펄펄하게 살아있던 젊은이들......

 

맞 싸운 적군의 무수한 젊음들도 죽었다.

 

아무리 미화하고 영웅시 해도

죽은 이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추가)

주말에 동네 그로서리에 갔더니

입구에서 구십세가 넘으신 해병대 베테란 할아버지 두 분이 

작은 성조기와 장미를 건네며

'제발 죽은 사람들을 잊지 말아달라' 고.

 

갑자기 눈물이 왈칵 솟구쳤다.

 

이 분들의 죽어 간 전우들이

혹시 6.25 동란 에서 변을 당한 건 아니었을까.

 

해병대 전사자 가족 돕기 성금 상자에 돈을 넣으며

아무리 많은 액수라도 모자랄 것 같은 마음에

참 미안했다.

 

 

 

'해병의 장미

나라를 위해 싸운 사람들을 추모하며

영원히 기억되리.'

 

 

 

 

 

 

코비드 19 으로 왕래를 못 하고 지내던 지난 일년 동안

우리 동네에서 세 사람이 떠나 갔다.

 

* 나랑 블랙베리 술을 맛있게 담근 적이 있던  린다.

 

* 한 집 건너 셰리프의 아내로 보다  아메리칸 퀼터로 더 유명했던 리쓰

온 집 창문에 다 커튼을 치고 두문불출, 사람을 피하고 바느질만 했던.

 

그리고

* 기네스북에

휠체어에 앉아 세상에서  제일 오래 산 사람으로 기록을 깨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던,

젊은 날 부상으로 올림픽 메달의 꿈을 접은

스키 점프 미국 대표선수 였던,

 

봄 이면 모종을 교환하며 한 해를 시작하고

우리 마당에 모여드는 새 떼들을

프로페인 개스 뻥 대포를 쏘아 쫓아주던,

해 마다 남편이랑 내 생일 이면 태극기를 게양 해주던,

유우머가 넘치던

 

내 친구

뤤디.

 

 

 

이웃이 가고 난 자리

내가 사는 동네의 일부가 허물어 졌다.

 

허전한 들에

아침 저녁 목청을 돋구는  뤤디네  수탉 소리가

적막을 찢는데.

 

투덕 투덕

천천히

슬픔을 기워 본다.

chopin prelude op 28 no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