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영 김 쎄싸미 스트릿 인형극 에 등장하다

댓글 10

뉴스얽힌 글

2021. 12. 10.

 

 

 

 

 

 

 

 

내 이름은 지영 김

지는 스마트 하고 현명 하단 뜻이고

영은 강하고 용감하다 는 뜻이야.

나는 코리안 어메리칸으로 미국에서 태어 나 살고 있는  일곱살 어린이야.

 

 

떡뽂이, 반찬, 김치, 잡채 를 좋아하고, 전자 기타를 치고 스케이트 보오드를 타며

어린이 지영 김 이 쎄싸미 스트릿 인형극에  등장했다.

와, 반갑다^^*

 

 

 

 

*  *  *

미국 교육 방송 PBS 의 쎄싸미 스트릿은

올해로 52년 째 되는 미국 티브이 프로그램 중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우리 아이들이 아가 때 부터 보던

나도 함께 보며 영어를 배우던

이제는 우리 아이들의 아이들이 보는 프로그램.

 

여기에 52년 만에 등장한 김 지영 어린이 인형(muppet).

참 오래도 걸렸다. 

우리 애들이 마흔이 넘어서야 나왔네.

 

지영은 용감하게 인종차별을 받은 경험을 나누고

인종차별은 불공평 하고

상처를 준다는 걸 이야기 한다.

지영은 자신의 고유한 생김새와 자기 만의 스타일

고유한 음식과 고유한 전통을 자랑스럽게 나눈다.

한국어로 '하나 둘 셋 넷' 을 시작으로 기타 연주를 띠앙띠앙 힘 차게 해 내며

다른 모든 어린이들과 친구가 되며 여기는 내 가 사는 곳 이라 외친다.

얼마나 많은 동심 들이 지영이를 보며 마음을 포갤까?

 

 

*  *  *

참 미국 많이 달라지고 있다.

백인 일색이던 할리우드의 축제들도 어쩔 수 없이 바뀌고

각종 영화제에 유색인종들이 수상자로 등장한다.

(지인 하나는 더 이상 아카데미 시상식을 안 본다'는 이유로

흑인들과 동양인들이 많이 나와서 이젠 무대가 좀 지저분해지고

망쳐진 느낌 이어서라고. )

와, 여보세요. 당신 한국계 미국인, 유색인종  맞아요?!) @%&$&??

한 편 으론 

오랜 세월 백인중심의 할리우드 문화에 세뇌된 어리석은 대중의 한 사람이겠다.

편파된 대중매체의 영향은 이렇게 사람을 편파적인 맹꽁이 들로 만든다.

(실재 개구리과 맹꽁이들에게 실례합니다^^)

 

 

 

*  *  *

반지의 제왕, 해리 포터 등 세상 어린이들 누구나 다 열광하는 영화들을 보면서 

분노하고 짜안 했던 건 영화 만드는 어른들의 몰지각함 때문이었다.

영화 속 그 어디에도 유색인종 의 어린이 배우들을 볼 수 가 없던 일.

영화 속 인물을

나' 나 우리'가 되어 몰입하며 보는 관객들로

돈을 버는 산업이  영화 산업 이다.

하물며 화면에 그대로 빨려 들어가는 천진난만한 어린이' 들 임에랴.

 

백인 인물 위주의 등장 인물에 소외감을 느끼며

그 들만의 이야기로

구경' 과 선망'에만 머물게 하는  영화들.

백인우월주의에 찌들어

옆 사람들, 지구 상의 여러 인종의 어린이들 에 한 치도 눈을 못(안) 돌리고

돈 버는 수단에만 급급해 영화를 만든 타인종에 대한

눈꼽 만큼의 배려도 없는 파렴치한 머저리들 이다.

 

 

 

*   *   *

 

지영을 맡은 캐쓰린 김은 마흔 한살의 한국계 미국인 이다.

인형과 많이 닮았다.^^

 

코리언 어메리칸 지영 김 만세!!!

쎄싸미 스트릿 만세!!!

이 세상 모든 어린이들 만세!!!!

 

 

 

이천이십일년 십이월 십일

오랜 만에 시사문제에 핏대를 올리며 흥분하는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