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잃기

댓글 18

산, 들, 강, 바다

2021. 12. 15.

 

영화 포레스트 검프에서 

주인공 역의 톰 행크스가 제니가 떠나고 난 뒤 무작정 뛰기 시작해서

두 발로 미국대륙을 왔다갔다 하는 장면.

 

지난 몇 달 간의 우리 부부의 무작정한 '길 위에서' 의 시간들이 비슷한 마음 상태인 것 같다.

직장에서의 은퇴' 로 삶의 한 장을 또 마감하고 새로운 장을 시작하는 사이에

'팍 길 잃어 버리기'

우리 부부가 이 시점에서 꼭 거쳐야 할 과정인 것 같다.

북미대륙을 생각없이 종횡무진 다닌다.

물가에서 들에서 몇 번이고 달이 차고 기우는 것을 보았다.

목적지는 아직도 안 떠오르고 좀 더 길을 헤매일 것 같다.

실로 오랜 만의 편안한 방황이다.

 

 

길 에서

가끔, 아직도 많이 덜 떨어진 나를 일깨우는 멋진 스승들을 만난다.

 

북가주 세코이아 내셔널 파크에서

 

나: 누구나 보고 싶어하는 그 멋지고 우람한 거목들은 어디에 있지요?

노인: 주위를 둘러 봐, 살아있는 나무들은 어떤 나무라도 다 멋지고 아름답지 않아?

 

 

 

캘리포니아 레드우드 내셔널 파크의 칼 배럴 로드 트레일 (Cal Barrel Road) 2020년

 

 

 

 

 

2003년 9월 10일 에 조선일보 디지털 조선 통신원 클럽 

장두호의 나의 아내 Jane 방에 올렸던 글이다. 

벌써 십팔년도 더 넘은 글이네.

이 보다 몇년 전 부터 이웃해 주신 이웃 님들.^^*

점점

블로깅이 저물어 가지요?^^*

정말 블로그 인연이 오래도 갑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인연에요.

돌아보니

지난 이십여년이 훌훌 넘긴 얇은 책 한 권 처럼 후딱 지나갔네요.

아직도 풋풋하니 철이 안 들어

여기 저기에서  뜻하지 않은 가르침들을 만나는 일은 계속 되는군요.

모르는 길들을 많이도 걸어 왔네요.

몰라서 항상 새로운 길 들.

 

 

-워싱톤 주 올림픽 반도의 Callalam 카운티에 있는 쏠트 크릭 캠프장에서-2021년 어느 날 석양

 

 

 

김민기, 그 사이

 

이천이십일년 십이월 십사일

교포아줌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