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2020년 11월

17

뉴스얽힌 글 코비드 재창궐에 움추러드는 날에

어제 주지사 인슬리는 특별 담화를 통해서 와싱톤 주에서의 코비드의 재창궐로 다시 바깥 출입과 어떤 종류의 모임이라도 삼가 하라고. 이것저것 못한다고 금줄을 쳤다. 아침 부터 비가 흩뿌리고 음산한 날 내일은 시속 오륙십 마일의 강풍이 분다고 경보가 내린다. 암담한 기분에 이웃들에 전화하다. 혼자 사는 M은 또 갇혀야 한다는 말에 마구 울었단다. Y 네는 전기가 끊겨 작동하지 않는 제너레이터에 몇시간 공황장애 가까운 공포를 느꼈다고. S는 이젠 집 안 에서 줌으로 하는 일도 지치고 어디론가 마구 탈출하고 싶다고. 모두들 왕왕 울기 직전이라고. 나도 그렇다고 입을 모았다. 올해는 땡스기빙에 가족들이나 친지들이 모일 수가 없다고. 건강하게 잘 지내자고 잘 견디자고. 새들도 못 본 척하는 끝 물 사과, 배 작기도..

댓글 뉴스얽힌 글 2020. 11.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