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2021년 01월

10

횡수설설 요요 마 랑 제임스 테일러 랑 맞는 밝은 아침

모처럼 반짝 해 뜨는 아침을 맞았다. 한 여름엔 부엌의 북동쪽창 으로 해가 들고 동지 조금 지난 요즘엔 남동쪽 창으로 돋는 해가 들어오네! 해돋는 방향이 이렇게나 차이가 나네. 여름 해돋이와 요즘 해돋이 두 방향으로 두 팔을 뻗어보니 90도와 45도 중간 쯤 보다 좀 큰 각이 생긴다. 와아, 한 70도 쯤 차이가 나네! 제법인데!! 아마 그 쯤 될 걸. 적도에선 지구의 기울어진 축이 23.5 도니까 47도 차이가 나고 북극과 남극으로 향할 수록 그 차이가 점점 더 커질 걸. 시애틀 지역의 위도가 47.6도 니까......................... 남편은 일생 과학으로 머리를 절인 사람이라 지구가 기울어진 축 , 그 외 수학의 싸인 코싸인 다 동원하고 거기다 북반구의 겨울에 해가 전혀 뜨지 않는 ..

댓글 횡수설설 2021.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