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찬솔일기

해찬솔 2018. 2. 21. 18:17



어머니, 느려도 괜찮습니다.

그렇게 애쓰지 않으셔도 충분합니다.

고맙습니다.



오늘 하루 멀리 돌아가더라도 함께할 수 있어 너무 기쁩니다.



걷다가, 잠시 멈추었다가, 다시 걷기 좋은 날, 바로 어머니 당신과 함께 걸었던 오늘입니다.

^^ 보기 좋습니다
*^-^*
공감 합니다 느리면 어떠리,,나의 어머님인데.
우리는 엄마 젖을 먹고 어른이 되었다,
당연이 대접을 받고 살아갈 이유가 있다..
맞습니다~ 느려도 함께할 수 있어 고맙고 감사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