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이야기

해찬솔 2021. 3. 29. 05:53

봄날로 가자, 고성 문수암과 약사여래전에서 봄을 보다

 

숨 가쁘게 달려왔습니다. 열심히 살아온 우리에게 주는 자연의 선물이 봄입니다. , 기쁜 날 어디로 떠나도 좋습니다. 달곰한 풍경이 있는 고성 문수암과 보현암으로 향했습니다. 보현사 문수암과 보현암 약사여래전은 승용차로 5분 거리에 가까이 있습니다. 마치 중국집에서 우동과 짜장으로 고민할 필요 없이 한꺼번에 먹는 듯한 풍경을 선사합니다.

 

이름만 떠올려도 설레는 길입니다.

사천에서 고성으로 가다가 이정표 따라 오른 편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무이산으로 가는 길에 심어진 벚나무들이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하나둘 분홍빛 꽃망울을 터뜨립니다. 봄날입니다.

 

올라가는 굽이굽이 길 너머로 약사여래불상이 보입니다. 덩달아 몸과 마음도 건강해지는 기분입니다.

 

먼저 지혜와 깨달음을 상징하는 문수보살을 모신 문수암으로 향했습니다. 차를 세우고 화장실에 들러 세상의 근심을 먼저 비웠습니다.

 

가파른 길을 따라 올라갑니다. 문수암은 706(성덕왕 5) 의상(義湘)이 창건했습니다. 의상 대사가 남해 금산으로 기도하러 가는 중에 꿈속에 노승을 나타나 내일 아침에 걸인을 따라 무이산으로 먼저 가보라고 일러주었습니다.

 

날이 밝자 걸인을 따라 무이산으로 갔는데 두 걸인과 새로 나타난 걸인이 바위 사이로 사라졌습니다. 석벽 사이로 보자 문수보살상만 보였습니다. 꿈속의 노승이 관세음보살이고 두 걸인이 문수와 보현보살임을 깨달은 의상 대사는 문수암을 세웠다고 합니다.

 

제사보다 잿밥이라고 부처님 뵐 마음보다 먼저 아름다운 풍경 욕심에 전망대로 향했습니다.

 

병풍을 두른 듯한 발아래 펼쳐진 파노라마 풍경은 일상의 묵은 찌꺼기를 모두 쓸어갑니다.

시원하다 못해 따사로운 풍경 덕분에 봄기운을 두 눈에 꾹꾹 눌러 담습니다.

 

약사여래불상을 배경으로 고성 자란만 바다가 아늑합니다. 덩달아 마음도 넉넉해집니다.

 

천불전에 들러 마음속 깊은 곳 소원도 빌었습니다.

오가는 봄바람에 들여오는 풍경소리가 맑습니다. 두 귀를 깨끗하게 씻은 기분입니다.

 

내려오는 길에 진달래가 진분홍빛으로 웃으며 배웅을 합니다.

세상을 향해 용트림하듯 뻗은 나뭇가지의 모습은 힘이 샘솟게 합니다. 일상으로 돌아갈 용기를 복돋워 줍니다.

 

문수암을 뒤로하고 승용차로 내달려 근처 약사여래불전으로 향했습니다. 주자창에 이르자 동백들이 붉디붉은 카펫으로 먼저 반겨줍니다.

 

<해동제일약사도량(海東第一藥師道場)>이라 적힌 일주문을 들어서면 보현사 약사전(藥師殿)이 보입니다.

질병 치료와 수명연장, 재앙소멸 등을 통해 중생을 제도하시는 부처님이 약사여래불입니다.

 

천천히 계단을 올라가면 약사여래불상이 나옵니다. 너무나 커서 한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불상 주위를 에둘러 작은 종들이 울타리를 이룹니다. 작은 종을 돌리며 소원을 빕니다.

 

부처님 등을 봅니다. 햇살을 받아 더욱더 황금빛으로 빛나는 부처님의 등에 잠시 기댑니다.

 

불상 곁으로 다가서자 조금 전 다녀왔던 문수암이 저만치 보입니다. 가까이에서는 제대로 보이지 않던 문수암의 절경이 거리를 두자 이렇게 아름답게 다가옵니다.

 

등잔 밑이 어두운 게 아니라 너무 가까이에서는 참모습을 볼 수 없을지 모르겠습니다. 한걸음 뒤로 물러나면 다 보이는 것을...

 

푸른 하늘과 짙은 남색의 바다를 배경으로 앉아 계신 부처님께 다시금 예를 올립니다. 가족들의 건강을 빕니다.

 

부처님의 자비로운 표정 너머로 봄기운이 쏟아집니다. 아름다운 풍경들이 눈에 밟힙니다.

 

콧구멍 가득 밀려오는 봄기운 덕분에 기쁜 봄날을 맘껏 누립니다.

 

#보현사 #문수암 #약사여래불상 #약사여래전 #의상대사 #무이산 #수태산 #자란만 #고성바다 #봄풍경 #숲속 #산책 #힐링 #고성 #고성군 #고성가볼만한곳 #고성여행 #고성관광 #고성산책하기좋은곳 #경남 #경남여행 #경남관광 #경남가볼만한곳 #경남산책하기좋은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