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2. 2. 23. 09:59

 

 

따뜻한 남쪽나라 경상남도 진주에 사는 까닭에 눈 구경하기가 어렵습니다. 마침 2월 21일 저녁늦게부터 눈이 내렸습니다. 22일 산청 성심원으로 출근하는데 다행히 눈은 그쳐 하얀 설경을 구경했습니다. 출근시간에 쫒기면서 그래도 곧 녹아내릴까 걱정스러 사진으로 흔적을 남겼습니다.

 

 

 

오른편의 은행나무에 눈을 담기에 앙상한 나뭇가지는 하늘을 향해 팔을 벌렸을텐테 내리는 눈이 작았나봅니다. 마을 정자만 하얀 머리를 드러내네요.

 

 

 

하늘에서 하얀 눈이 우리 곁으로 내려올 때 성심원 요셉피나 할머니께서는 저렇게 신발을 남겨두고 먼저 하얀눈길을 밟으며 하늘나라로 올라가셨습니다. 할머니의 평안한 안식을 두 손 모아 기원합니다.

 

"사순절이 시작됩니다. 머리에 재를 받고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기억하십시오!>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십시오!> 라는 권고를 듣습니다. 오늘 새벽 2시에 할머니 한분이 선종하셨습니다. 그래요. 결국 한줌의 재가 되고 흙으로 돌아갈 인생이거늘 뭘 그리도 부여잡고 살아가는 인생인지요? 사순절은 인생의 의미를 더 깊이 깨닫게 해 주는 시기가 아닐까 해요."

- 오상선 바오로 신부님의 글 중에서 -

 

 

눈의 흔적이 차츰 지워져갈 무렵 요양원 내  어르신께서는 샛노란 산수유와 하얀매화의 봄 소식을 잡지를 펼쳐 읽습니다.  이미 우리 마음에 봄을 맞을 준비가 끝나고 겨울은 그렇게 저만치 가는 모양입니다.

눈 구경에 출근길이 즐거우셨군요.
어르신들께서 많으시니 하늘나라로 가시는 분들이 많겠지요.
요셉피나 할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저희 형님은 진주로 가셨다 들었습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레미지오 수사님꼐서는 진주프란치스코의 집으로 가셨습니다. 먼 곳이 아니라 아마도 자주 뵐 수 있을 듯 합니다.
눈이 내린 저녁에는 다음날 출근이 걱정이었습니다. 다행히 눈이 그쳐 그만이었는데 새벽녁 할머니꼐서 하얀눈길을 저보다 먼저 밟고 하늘나라로 떠나셔 마음이 슬펐습니다.
눈이 녹을 무렵 다시 일상처럼 돌아온 요양원내 할아버지 한분이 읽는 잡지 속의 샛노란 산수유가 더욱 노랗게 보이는 하루였네요.
그렇게 집에 가야한다고 하시더니....
이렇게 가족들 곁으로 돌아가시네요...
평안한 안식을 얻고 계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