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2. 8. 22. 14:41

 

 

 

여든여섯의 어르신이 열심히 보는 것은 가족관계부. 예전의 호적등본. 어려운 한자말로 적힌 가족관계부의 작은 글씨체를 뚫어지듯 바라보신다. 아마도  어르신의 어머니,아버지 이름 석자에 살아온 시간이 오롯이 떠오르는 듯...

 

 

사뭇 진지해 보이시는군요.
잘계시죠?
건강하고, 행복한 날 되시기 바랍니다.
예, 건강하게 잘 보내고 있습니다. 벌써 처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