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2. 9. 6. 08:30

 

 

중증장애인생활시설에서 생활하는 어르신은 식사도 침상에서 합니다. 앞치마까지 두르고 식사를 앞두고도 읽던 책의 즐거움에 아픔도, 배고픔도 모두 잊고 책 읽는 즐거움에 푹 빠지셨습니다.

수액제를 맞으며 책 읽는 어르신을 옆에서  물끄러미 바라보시든 어르신은  선종을 하셨습니다. 어르신의 명복을 빕니다.

 

위 사진은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에서 주최하는 '2012 손 안 애서(愛書)'사진공모전에서 장려상을 받았습니다.(http://www.read-kpec.or.kr/bmt/bbs/view.act?pageCode=P01050101&bbs_config_nid=2&bbs_nid=8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