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2. 9. 8. 08:30

 

 

 

밥은 하늘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일까요?

식사시간보다 휠씬 일찍 오신 어르신은 식탁에 팔을 포개 얹고 식사를 기다리며 주무십니다.

주무시는 동안에도 숟가락은 포갠 손이 꽉 쥐고 머리와 하나되도록 하네요.

밥은 하늘이라 숟가락 안테나로

하늘과 마치 교신하는 듯한 착각을 가지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