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2. 9. 9. 08:30

시인 김춘수는 <꽃>이란 시에서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나는 이름을 모른다. 그렇다고 그가 내에 하나의 의미가 되지 않은 것은 아니다.

그는 내게 보랏빛 아름다운 꽃으로 다가와 내 카메라에 담겨 내 기억의 흔적으로 남아 있다.

 

 

 

내 일터 화단에 보라빛 물결에 눈이 즐겁고 덕분에 마음마저 상쾌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그는 다만/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그는 나에게로 와서/꽃이 되었다/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 것처럼/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은/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그에게로 가서 나도/그의 꽃이 되고 싶다/우리들은 모두/무엇이 되고 싶다/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잊혀지지 않은 하나의 의미(意味)가 되고 싶다

 

 

 

<꽃>을 읊조리며 김춘수 시인마냥 화단을 왔다갔다...사진 속 보랏빛 꽃 이름을 알면 시인의 노래처럼 의미있는 존재가 될지 모른다. 일터 화단 속에 있는 보랏빛 꽃이라는 긴 말보다 간결하게 아무개 꽃이라고 하면 모두의 머릿 속에 빨리 떠오를지도.

단순명료한 이름보다 어디 사는(?) 어떤 색의 꽃이라고 불리면 또 어떠랴. 이미 보랏빛 당신에게 나는 의미를 두었는데...

꽃이름은 <꽃범의꼬리>입니다. ‘크리스탈의 함께’(http://lovessym.tistory.com/)라는 파워블로거 안수정님꼐서 페북으로 일러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두산백과에 따르면 피소스테기아라고도 한다. 북아메리카 원산이다. 배수가 잘 되는 사질양토에서 잘 자라고 여름의 건조에 약하다. 줄기는 사각형이고 높이 60∼120cm이며 뿌리줄기가 옆으로 벋으면서 줄기가 무더기로 나온다. 잎은 마주나고 바소꼴에서 줄 모양 바소꼴이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7∼9월에 피고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은 종처럼 생기고 화관은 길이 2∼3cm이며 입술 모양이다. 윗입술은 둥글며 아랫입술은 3개로 갈라진다. 꽃은 홍색·보라색·흰색 등이다. 화단과 절화용으로 심는다. 번식은 봄·가을에 포기나누기로 하며 종자로도 번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