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찬솔일기

해찬솔 2013. 1. 3. 22:36

 

 

오늘 퇴근길 직장 심부름으로 경남 진주시 평거동에 위치한 진주문고 본점에 들렀다. 1층 한켠이 어수선하다. 책을 꽂았던 자리가 휑하니 치워져 있다. 여기저기 책을 옮기는 모습들이 바쁘다. 안 그래도 1층에 아이스크림 매장이 들어서고 2층에 피아노학원이 임대로 들어와 서점의 공간이 줄었는데 이번에는 약국이 들어선다고 한다.

 

값싸다고 편하다고 20여 년 전부터 내 놀이터였고 이제는 내 아이의 놀이터인 진주문고가 점차로 그 자리가 좁아져 마음이 아팠다. 집근처 대형마트 내 분점도 철수하고 이젠 본점과 진주MBC네점 둘 뿐. 그마저도 본점은 차츰 공간을 줄여나가고 있다. 그동안 여기저기 받은 문화상품권으로 아이들 데리고 책 쇼핑하는 즐거움이 너무나 컸는데 집근처 분점이 사라지자 진주 시내를 관통해서 본점까지 가기 귀찮다고, 가격이 더 싸고 원하는 책이 있다며 온라인 서점을 더 많이 이용한 내 자업자득이다.

 

지난해가 독서의 해였지만 오히려 출판시장은 더 춥고 힘들었다는,  오프라인 서점이 사라져 간다는 통계를소식을 신문 등에서 알고 있었지만 너무 먼 곳인양 애써 무관심했다. 이런 아쉬움을 달래며 책을 서둘러 구매해 집으로 돌아왔다.

 

존경하는 언론인 김주완 경남도민일보 편집국장의 신간<SNS시대 지역신문 기자로 살아남기>와 평소 재미나게 읽는 고규홍의 나무이야기 책 중에서 <고규홍의 한국의 나무 특강>을 비롯 <나의 문화유산답사기2>,<한국인의 밥상>,<신정일의 새로쓰는 택리지>,<조용헌의 백가기행 1, 2>,<한홍구의 현대사특강2 지금이순간의 역사>,<이덕일의 한국사 4대 왜곡 바로잡기 한국사 그들이 숨긴 진실>을 얼른 계산하고 나왔다.

 

문 여는 소리와 함께 아이들이 나를 반갑게 반기지만 거실에 앉자마자 읽고 싶었던 책을 쭉 끄집어 내고 읽었다. 처음부터 읽는 게 차례를 보고 읽고 싶은 대목부터 먼저 읽기 시작했지만 오늘 구매한 책 권수가 많아 2시간동안 열심히 읽어도 제자리만 맴돈다.

 

문득 다가오는 휴무일이 벌써 손꼽아 기다려진다. 아이들처럼 방학을 맞았다면 밥 먹고 화장실가는 시간이외는 책과 뒹굴며 겨울을 보내고 싶다.

 

산지니의 책도 보이네요. 갈수록 지역 거점 대형서점이 문을 닫는 판국이라지만, 독자들이 꾸준히 지역의 서점에서 책을 구입하여 서점이 더 이상 사라지는 일이 없었으면 합니다.

해찬솔님 ~추위 조심하세요^^
그래요. 저도 지역 서점을 더욱 사랑할 참입니다~ 아름님께서도 늘 건강한 하루하루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손에 책 잡은지도 오래전이군요 해찬솔님의 서점 그 발길따라 저도 동네 책방에 들러야겠군요 ㅋ
온라인의 편리함 못지 않게 오프라인 매장의 중요성 있으면 안되겠지요. 또한 도서정가제, 책을 살리는 길이기도 합니다. 저도 더욱 동네 서점 이용에 나설 참입니다.
탑마트 하대점 2층과 갤러리아백화점7층에도 있습니다.
탑마트 하대점과 갤러리아 백화점 내에 있던 진주문고 이제는 없습니다. 책이 그만큼 안 팔렸다는 말이겠지요. 없어진지 3년이 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