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나들이

해찬솔 2013. 12. 28. 17:39

내복 바지를 입었다. 스위트도 하나 더 껴입었다. 그럼에도 코에서 콧물이 흘러내는 것을 막지 못했다. 영하 6. 춥다는 날씨예보를 온몸으로 체험했다.

 

 

경남 진주 시내 차 없는 거리(일명 로데오 거리)에서 열린 생활정치 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주최 진주, 안녕들 하십니까?’ 대자보 문화제가 28일 오후 3시부터 1시간여 열렸다.

 

 

 

 

추운 날씨에도 엄마 따라온 꼬맹이부터 하얀 서리가 머리를 뒤덮은 어르신까지. 추워서 그냥 서 있을 수 없었다. 그래서 안녕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노래가 흘러나오자 안녕한 사람들이 있다.

 

 

 

우리 모두 절망에 굴하지 않고/ 시련 속에 자신을 깨우쳐가며/

마침내 올 행복세상 주춧돌이 될/ 바위처럼 살자꾸나/ 바위처럼 살자꾸나

 

 

노래에 언 몸을 녹이는 희망을 꿈꾸는 사람들.

노래 못하는 음치, 말 못하는 어치, 분위기 파악 못 하는 눈치지만 이들의 열정을 같이했다는 사실에 기분 좋은 하루다.

모든 시민은 기자라는 <오마이뉴스>와도 함께 합니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42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