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아프리카

달빛천사 2013. 12. 8. 14:00

 

예쁜 마을 실라오스를 떠나 다음 행선지로...

귀가 멍멍할만큼 산세가 높고 험해, 이곳에서 렌트카로 여행이 어렵다고 한다.

 

 

정말 차 1대가 지나갈 만큼의 작은 터널이 곳곳에 있었다.

 

 

 

 

 

이날은 자그마한 산장에서 하루를 묵었다.

다음날 행선지를 위해 최대한 가까운 산장.

 

 

이날은 화산지대를 갔다.

 

 

이란 풍경에도 환호성을 질렀지만, 이건 시작에 불과...

 

 

 

이곳이 피통 드 라 푸후네즈이 활화산지대이다.

이곳은 2년에 1번씩 화산이 움직인다고 한다.

이때는 인근 모든 숙소가 없고, 있어도 가격이 하늘에 닿는다고 한다.

 

 

분화구로 향하는 길..

자연보호를 위해 저기 길 닦인 곳까지만 길을 닦았다고 한다. 이후는 비포장길..

 

 

 

화산의 흔적들을 보며 차가 달렸다.

 

 

이곳이 차가 닿을 수 있는 마지막...

 

 

여기서부터 또 트레킹...

 

 

 

좁다른 구불구불 오솔길 같은 산길을 내려가야 한다.

그래도 내려가는 길이고 길옆으로 손잡이가 있어서 그나마 다행.

하지만 돌아 올라올때는? ㅜㅜ

 

 

 

 

 

사진를 최대한 줌인 해 찍었더니 분화구에 올라가 있는 사람이 꺠알 같다.

 

 

이날은 또 다른 프랑스 산악 가이드 매튜가 동행하였다.

 

 

죽은 땅 같은 용암들 사이에서도 생명은 자라고 있었다.

 

 

분화구의 여러가지 빛깔들...

 

 

저기 보이는 2632m의 분화구 정상까지는 왕복 6시간 이상이 걸린다.

 

 

독한 것들은 용암 사이에서도 꿋꿋하게..^^

 

 

 

돌 올려놓는 건 어디든 똑같다.^^

 

 

용암이 흘러내려 만든 조각같은 지형들...

 

 

산악 가이드 매튜의 장난스러운 표정..^^

 

 

이날도 힘들게 분화구 정상까지 올랐다.

 

 

산악 가이드는 인근 갈라진 틈사이가 무너질지 모르니 조심하라고...

 

 

그리고는 장난 스럽게 사이를 벌리는 제스쳐를..^^

 

 

 

폭발 시기가 예측 가능하여 안심해도 된다고...

 

 

산악 가이드와 우리 도우미로 동행한 현아씨

 

 

외국인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자연 용암동굴...이라고 하여 들어가봤는데...너무도 이미 내눈이 높아져 있어서..^^

 

 

이날도 점심후 산악 가이드 매튜의 커피...

 

 

 

 

점심후 서둘러 돌아가야 한단다.

점심때쯤이면 안개가 몰려와 시야를 가리기 때문이라고...

정말 순식간에 안개가 자욱해지며, 10m앞이 잘보이지 않았다.

 

 

오르고 내려가는 건 힘들어도 평지는 조금은 자신있기에...

게다가 사진기까지 남편에게 맡겼으니, 제일 선두에서...

뒤에서 따라 오던 남편.."당신 발에 모터 달았어?"

실은 다시 올라갈 일이 걱정되어 뒤쳐질까봐 부지런히 앞서간 덕분에 3위권에 도착..

대단하다 달빛천사ㅋㅋㅋ

 

 

여행중 노부부가 손잡고 여행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다.

 

38527

 

산장에서 하룻밤을 묵어서 산행에 많은 도움이 되었겠네요
활화산 지대 부근의 지형들이 신기하고 근사하네요
럭셔리 호텔도 좋지만...
소박한 나무 산장도 좋았답니다
산장에서 전날 미리 아침을 챙겨주어
일찍 출발할수 있었답니다

2년마다 활화산이라니...너무 신기했답니다
대단하신 천사님..ㅋㅋㅋㅋ
남편에게 권해주고 싶은 여행지네요.
어떻게 가시게 되었는지 궁금...글이 있었나요?
남편이 명퇴를 하겠다고 해서 시간이 많아질거 같은데
문제는 비용이겠죠? 건강이 허락할때 다녀오라고 하고 싶은 여행지네요.
등산도 잘하고 사진도 좋아하고....
나는 못가더라도 남편은 보내주고 싶은데....
비밀댓글입니다
아 그래요?
한번 알아봐야겠네요.
근데 시니어트레킹이라면 나이제한에 걸리겠네요.ㄱ
나이?^^
일행들 연세가 56~71세였답니다
멀리서 찍으신 분화구 사진을 보고 아주 작은 것인줄 알았어요.
줌업하여 찍으신 것을 보니 무척 큰 것이군요.
매우 흥미있는 사진들이었습니다.
우리 발 밑에서 용암이 계속 끓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실감했답니다.
재미있게 잘 보았습니다.
그러니 내려가는 것도 한참...
나중에 올라오는 것도 한참이었답니다.
2년마다 화산이 움직인다고 하네요
용암들의 모습들이 조각 같았답니다
용암의 흔적들이 아주 멋있는 작품이네요
여행이 보통 여행 정도가 아닙니다~~
흥미가 생깁니다
저위 사진의 10배쯤 찍었을꺼예요^^
특이한 모습때문에...
힘들어서 낑낑대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