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호주

달빛천사 2017. 5. 23. 08:00


    이날은 열대우림지역과 폭포를 보러 가는 날...

    작년 마추픽추에서 처럼 밤새 비오는 소리에 뒤척이며 잠을 설쳤다
    지금까지 날씨 잘 잡았는데...^^
    원시적인 국립공원 가는 날인데 비오면 심란할텐데..
    사실 일기예보도 '비'인데도 잠을 잘 못이루었다.
    하지만! 비가 나를 싫어해^^이날 내내 비와 숨바꼭질...^^ 



    잠을 설친데다가 아침 일찍 출발하여 가는 도중에 간단한 간식타임...

    단거 안좋아하는데도 주변 분위기와 카푸치노 한잔과 달달한 크레페와 아이스크림이 기분좋게 잠을 깨웠다



    Salmon ponds...이곳은 연어와 송어 먹이주기 체험 등을 할 수 있는 일종의 양식장이었다

    연어는 회귀성어종이라 양식이 되지 않고, 이름과 달리 실제로는 송어양식장인 곳이었다.

    처음 호주에 정착할 당시 영국에서 짚에 싼 연어알을 얼음에 냉장하여 배로 운반해 왔는데 양식에 실패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에 함께 조금 들여온 송어알은 양식에 성공하여 현재에 이르렀다는 얘기가 전해오는 곳이다.



    호주의 fishing history를 볼 수 있게 작은 박물관도 있었고....



    무슨 낚시 방법인지 둥근 훌라우프 비슷한걸로 낚시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고...




    아름다운 단풍들에 취해 산책하는 재미도 솔솔했고...

    (올해는 가을을 두번 만나게 되는구나^^)



    2달러 먹이를 사서 던져주며 다양한 색들의 어른 팔뚝보다 큰 송어들을 보는 재미도 솔솔했다.




    드디어 마운트 필드 내셔널 파크 도착하여 일단 점심식사...

    워터펄 카페(Waterfalls Cafe)에서 싱싱한 연어 요리와 해물요리도 즐기고...



    러셀 폭포의 열대우림 속 큰 나무들에 뒤덮인 산책로를 걸었다.





    일교차가 심하였고, 전날 밤에 내린 비로 기온이 뚝떨어져 저렇게 점퍼 차림인 사람도 있었다.




    Mount Field 국립공원에 있는 이 폭포는 2억 2천만년 전에 만들어진 낙차 46m 폭포로서 호주에서 꽤 유명하다고...

    전날 비도 내렸는데 의외로 소박한(?) 규모..^^



    러셀폭포에서 산길로 20여분 올라가면 말발굽 폭포가 있는데, 가이드가 자기는 권하지는 않는다고...

    그래도 궁금하잖아? 가봐야지..^^아이고...너두 폭포니?^^




    러셀폭포 머리부분...




    그래도 아쉬우니까 러셀폭포 다시 한번 눈도장 찍어주고..^^








    한국은 중국발 미세먼지가 심하다는데 미리 피톤치드를 듬뿍 담았다 

    의외로 소박한 폭포보다 폭포를 찾아 걸어가고 내려오는 열대우림의 오솔길이 더 좋았다.



    호바트로 거의 돌아왔을 무렵, 길바닥이 비로 촉촉함을 느꼈는데
    어머나 무지개가 떴네^^
    좋은 일이 있을꺼야^^



    호바트 대성당

    소란한 나라와 교회의 안정과, 부모님들의 건강과 아들들 미래
    그리고 주변 모두의 영육간의 강건을 위해 잠깐 기도도 하고 숙소로 돌아왔다.


    38875

    https://www.hihojoo.com/ -> 하이호주



비를피해서 잘 다니시고
폭포는 비 덕분에 실비단 같은 환상적인 모습 입니다
송어가 검은빛이 나는줄 알았는데 잉어 같네요
가을 분위기 참 좋습니다
올해는 가을을 두번 맞이 하네요 ㅎ~^^
15일동안 비를 한번도 안만났어요
비예보가 있어서 우산 들고 나가기도 했지만...
오히려 좋은 가을 날씨여서 너무 좋았어요

저곳에 어른 팔뚝보다 더 크고
여러가지 색깔의 송어들이 신기했어요
소중한 사진들 감상하며 갑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