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아프리카

달빛천사 2018. 4. 19. 16:00



    마사이족과 그들이 몰려사는 집들...



    마사이 족은 동부 아프리카에 있는 케냐와 탄자니아의 건조한 초원 지대에 살고 있는 종족이다.

    흑인종에 속하며 유목 생활을 하고 있고, 평균 173cm의 큰 키에 고수머리며, 말은 마사이 어를 사용한다.

    마사이 족은 3~4년마다 옮겨 다니는 유목 생활을 한다.

    반원형의 낮고 작은 진흙집에서 살며, 비가 내릴 때에는 짐승 털가죽을 지붕에 덮는다.  

    마사이 족은 남자 중심의 몇 가구가 모여 부락을 이루며, 소 · 염소 · 양 등을 기르고, 소의 피와 젖 · 고기를 먹으며 산다




    TV나 자연농원에서 오래전에 봤던 동물들을 만나며 신기 신기...




    휴게소에서 호텔에서 준비한 런치박스로 점심...

    저기에 고기가 따로 있었는데, 난 저것만..^^



    드디어 세렝게티에 도착



    세렝게티에서 동물들을 찾아 다니는 것을 '게임 드라이브'라고 한다.

    이렇게 뚜껑이 열리는 차를 타고 천천히 이동하며 자연스럽게 다니는 동물들을 구경한다.





    요염한 얼룩말과 얼굴은 말, 머리는 소를 닮은 요상한



    가이드겸 운전사가 동물떼들이 이동하는 풍경을 보는 것은 럭키한 것이라고...

    건기때에는 풀들이 말라 케냐쪽으로 이동하지만, 우기인 지금의 경우는 더욱..^^



    오마나 눈잎에 암사자...@@



    표범도 보이고...




    ㅎㅎㅎ우리차로 인해 생긴 그늘을 즐기고 계시네^^




    세상에나~저 동물이 하이에나란다.

    썩은 고기도 마다하지 않고 먹어치우고, 스스로 사냥하기보다는 남의 사냥을 빼앗아 먹고 살아간단다.



    엄청 큰 렌즈를 장착하고 동물들을 찍는 사람들...^^

    난 첫날은 500D의 DSLR도 무거워 핸드폰으로만 찍었는데...





    하마님은 좀 멀리 있어 아쉽다.





    둘째날 롯지에 도착했다.





    세렝게티 3박중에 제일 괜찮았다.

    물론 밤에 정전되는 건 기본이었지만, 주로 잠잘 시간이어서 그닥 문제가 없었고...

    석식이나 조식 모두 화려하지 않아도 뷔페여서 내가 먹고 싶은 것을 골라 먹을 수 있었고...

    조용하고 아늑하여 별도 많이 보였고, 동트는 모습도 환상이었다.


    389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