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 내집마련/아파트

Mekab /神運氣땅 2007. 10. 4. 07:22

`사이버 모델하우스` 빠르게 확산 … 침실ㆍ주방 등 실물처럼 입체 감상

삼성물산
청약과열을 막기 위한 인터넷 청약제가 도입됨에 따라 기존 실물 모델하우스의 대안으로 사이버모델하우스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판교신도시 분양 때 시범적으로 실시됐던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수도권 투기과열지구에서 분양되는 아파트에 대해서는 작년 12월부터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돼있다.

또 청약과열이 우려될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건설사에 사이버 모델하우스 설치를 요구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지난 6월과 9월 분양됐던 화성 동탄 메타폴리스와 용인 동천래미안처럼 앞으로는 예비 청약자들이 사이버 모델하우스만 보고 신청할 아파트를 골라야 하는 사례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이용 방법과 유의점 등을 알아본다.

◆상하·좌우로 돌려볼 수 있어

3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건설업체들이 각 분양단지 홈페이지에 선보이고 있는 사이버모델하우스는 동영상 방식과 VR(Virtual reality)파노라마 방식 등 크게 두 가지다.

동영상 방식은 실물 모델하우스를 영상카메라로 찍어 내레이션,입히기 등 편집 과정을 거쳐 제작된다.

통상적인 동영상을 생각하면 된다.

VR파노라마 방식은 실제 모델하우스의 구석구석을 사진카메라로 찍은 뒤 각 사진을 '스티칭(stitching)'이라는 이어붙이기 작업을 통해 3차원 공간으로 만든 것이다.

거실,주방,침실 등 내부 공간을 상하·좌우로 360도 돌려보거나,마감재 등을 확대해 볼 수도 있다.

현재 대다수 업체들은 이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동영상과 VR파노라마 방식 모두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하진 않는다.

건설사들은 외부 전문업체를 통해 3~4일 이내에 제작하고 있다.

비용은 대략 500만원 정도로,통상 20억원 안팎인 실물 모델하우스보다 훨씬 싸다.

◆공간 착시·왜곡현상 감안해야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작년 판교신도시 아파트에 처음 도입됐을 때는 기술 부족으로 VR파노라마 화면이 360도 회전이 안되거나,사진 컷이 모자라 보고 싶은 구석구석을 자세히 볼 수 없어 이용자들의 원성이 많았다.

지금은 실물 모델하우스 안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줄 정도로 많이 개선됐지만,여전히 단점이 있고,이용자들이 주의해서 봐야 할 측면도 있다.

우선 동영상 방식은 실물에 가까운 모델하우스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반면 건설업체가 강조하고 싶은 내용을 중심으로 제작되기 때문에 정작 수요자들이 궁금해하는 점을 소홀히 할 수 있다.

또 VR파노라마 방식은 집안 곳곳을 빠짐없이 둘러볼 수 있는 게 매력이지만,2차원 사진 이미지를 3차원으로 구현하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공간 왜곡 현상'이 생긴다.

또 VR파노라마 방식은 화면 속 원근감 때문에 화면상의 면적과 실제 면적이 달라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

예컨대 현관에서 거실로 이어지는 복도의 경우 실제보다 훨씬 길어보일 수 있다.

반대로 한 위치에서 360도 돌려 보는 공간감은 실제보다 작게 느껴질 수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와 함께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아직까지 마감재 세부항목을 따로 표시하지 않거나 기본과 옵션 품목을 구분해 놓지 않은 경우도 많아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

◆도입 꺼리는 업체도 많아

건설업계 입장에서도 아직 소비자들이 직접 보고 만지는 데 익숙해 있어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외면할 것을 우려,도입을 꺼려하는 곳들이 적지 않다.

또 실물 모델하우스가 있어야 사이버모델하우스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발상 자체가 앞뒤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있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청약 과열을 막기 위해 당첨자 발표 전에 사용되는 실물 모델하우스의 보조 수단 정도로 간주하는 업체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입력: 2007-10-03 18:29 / 수정: 2007-10-03 1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