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시나브로 깊어지는 주눅 ...

무우말랭이와 솔방울처럼 데쳐낸 물오징어 졸임.

댓글 36

우리집의 먹거리.

2013. 2. 27.

 

 

 

 

엎어진 김에 쉰다던가

물리치료 받고오면 만사가 귀찮아 눕게 된다

늘어지게 자고나면 저녁때이고

주섬 주섬 있는걸로 때우는 끄니

영감님한테 미안하고 ...^^ 

 

김치라는것이

없을 때는 진수성찬에 버금 가 듯 높은 가치를 지녔다가도

있을 때는 그저 있는둥 없는둥 엄마같은 존재다.

 

 

병원에 다녀오는 길로 수퍼엘 들러

갖가지 생선이랑 야채들 배달시키고 들어온다

언제 다 다듬고 씻고 설치나 ...^^ 

 

 

 

 

영양이 그만이라는 무청 고갱이를 절여 말려 무말랭이와 섞어둔다.

↘↘↘

무청 고갱이를 다듬어  

하룻저녁 절여서 



 


 

 

 

 

 

 

 

 

 

 

 

 건조기에 대충 말리고

썬 무도 대충 말리고  


 

 

 

 

 

 

 

 

 

 

 

 

 

 

햇살에 바삭하도록 말린다.  

키친타올 넣은 병에 갈무리  


 

 

 

 

 

 

 

 

 

 

 

 

 

 

 하룻저녁 간장부어 눌러둔다. 

고추 물에적셔 실고추 썰기 


 

 

 

 

 

 

 

 

 

 

 

 

 

 

 

미나리  쪽파   풋마늘  다진마늘  흑임자 

깨소금  실고추  설탕조금  참기름 양파엑기스 준비 

↘↘↘

 

 

 

 

불렸던 간장 따라내어 위재료를 넣어 한 숨 죽인후에

무말랭이 넣고 골고루무쳐 애들것 우리것 몫몫으로 담았다 ...^^

↘↘↘

 

 

 

 

 

*******************************************************************

 

 

 

 영감님 좋아하는 꽈리고추를 끓는 소금물에 살짝 데쳐내고

그 물에 껍질벗겨 토막낸 오징어 데쳐내고

↘↘↘

토막낸 소금물에 ... 

모양있게 자른 물오징어도 ... 


 

 

 

 

 

 

 

 

 

 

 

 

 

물이 쏘옥 빠지도록 체에 받치고 

다진마늘 풋마늘 깨소금 ... 


 

 

 

 

 

 

 

 

 

 

 

 

 

 

 

 양념장이 바글 바글 조금 졸아들 때 쯤 고추를 볶다가

↘↘↘

 

 

 

 

물빠진 오징어를 넣고 함께 졸이고

참기름과 실고추와 설탕 조금과 양파엑기스로 마무리 ...^^

↘↘↘

 

 

 

 

 

*******************************************************************

 

 

 

손가락 두매듸쯤으로 잘라

분마기에서 방망이로  콩 콩 부드럽게 만들어

양념고추장에 무친다 ...^^

 

 

 

 고추가루 고추장 다진파  다진 마늘  흑임자 

깨소금  참기름 설탕조금 양파엑기스.

↘↘↘

 

 

 

 

양념부터 골고루 섞은후 다시 더덕을 넣고 양파 엑기스로 마무리한다 ...^^

↘↘↘

 

 

 

 

끓는 간장 들어부었던 무장아찌까지 동원

몇시간 흔든 덕분에 몇가지가 완성되었다.

이 삼일은 맛깔스러운 찌개만 보충하면 거뜬하리라 ....^^

 

 

주인도 내뻔진 블로그에

한결같이 들어오신 여러분

감사 또 감사 드립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