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시나브로 깊어지는 주눅 ...

먹다 남은 오이지로 소배기 담기 보드라운 닭가슴살 샐러드 만들기

댓글 124

우리집의 먹거리.

2016. 10. 22.





늦으막히 담근 오이지  아직도 남아 돌아

옛날 엄니가 하시던 흉내로 소바기를 만듭니다


꼬닷케 잘 자라던 돌산갓과 무우

어느날부터 숭숭 구멍이 뚫이면서 줄기만 남습니다

겉대 뚝뚝 떼어내 절여

오이지랑 섞어 김치로도 버므립니다.


그래도 밑동은 자라고 있으니

그냥 지켜봅니다 ...^^


01

02

03

04

예쁘던 무우 

잘 자라던 돌산갓 

숭숭 구멍이 나고 

그래도 무우는 쑥쑥 




냉수에 담가 짠기를 빼고 토막쳐서

소배기로 가릅니다

달팽이가 먹다남은 돌산갓이랑 무청도  

절였다가 씻어 받치구요





햇살에 좌아악 펴 널어 삐들 삐들 물끼 말리고

무채에 부추와 파 마늘 다진 생강에 설탕 새우젓

햇고추가루로 발갛게 버므립니다.

 




옹글게 갈라진건 속을 넣고

허술하게 생긴건 깎두기로 잘라 버므립니다

눈엔 맛깔스러워 보이네요 ...^^





무청에 버므리느라 다시 양념을 합니다

부추에 온갖 양념으로 담급니다

김치맛이 괸찮을 것도 같네요.









생오이로 담근 소배기와는 다른 

조금 묵은내가 나는듯도 하지만

아다닥 아다닥 맛난 소리에 마주 보고 웃습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간식으로 먹느라 쪘던 고구마 감자 단호박

먹다 먹다 남았습니다

식은밥과 함께 생수 들뜨리고 냅다 돌립니다





새우젓과 갈치속젓을 섞고

설탕도 파 마늘등 김치양념을 섞습니다.

씹히면 상 찡그려지는 생강은 편으로 넣었습니다.





벌레가 근접못한 돌산갓 두 화분은 남기고

다 뽑아 살짝 절였다가 버므립니다.

새콤 쌉싸름 맛이 괸찮습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하룻저녁 우유에 담가 냄새를 제거하고 

통후추와 월계수잎을 얹고 술좀 뿌려 쪄낸 닭가슴살

갤쭉 갤쭉 쪽쪽 찢어 준비하고

밤호박과 감자찐것도 곱게 짓이깁니다





납다데 썰어 살짝 절여 오닥지게 짠 오이와 양파

아주 곱게 채썬 양배추와 홍당무 그리고 삶은 계란

사과도 생밤도 납다데 썰어 섞습니다

물끼를 걷우느라 선풍기까지 돌렸습니다.





마요네스에 골고루 버므리니 

노르스름 먹음직스럽습니다

절이고 짠 덕도 있겠지만 선풍기 바람으로 해서 

촉촉한 즙이 적당해서  부드럽습니다.





뻐터에 살짝 구운 빵곁에도 곁들이고 ...





어느땐 자두잼도 곁들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