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프지 않은 곳

시나브로 깊어지는 주눅 ...

가지, 감자, 팽이, 썰면서 쳐지는 김치속. 등으로 갖가지 전부치기.

댓글 91

우리집의 먹거리.

2020. 12. 30.

 

( 김치에서 털어낸 김치속 전 )

 

곱게 채썬 양파  호박  당근  김치속   

얇게 져민 마늘  표고  새송이  다진 대파  청양초  부추와 계란 

우리밀가루와 부침가루에 체에 받친 카레가루와 계란도 함께 ...

 

 

 

 

 

 

 

 

 

★  ★  ★  ★  ★  ★

 

 

 ( 가지 전 )

 

얄팍하게 잘라 곱게 곱게 채 썬 가지에 홍당무도 곱게 채썰고 

양파랑 표고 곱게 다지고 마늘 파 청양도 곱게 곱게 

 우리밀가루와  메밀부침가루와  전분에  계란을 섞고 반죽 ...

 

▼  

 

 

 

 

★  ★  ★  ★  ★  

 

 

( 감자 전 )

 

감자와 홍당무 표고와 팽이 얼렸던 옥상표 부추까지 곱게 곱게 다져

우리밀가루와 부침가루 도토리가루 섞어 부친다

남으면 몇조각씩 소분해서 얼렸다가 ...

 

 

 

 

 

 

★  ★  ★  ★  ★  

 

 

( 옥상표 새우 부추전 )

 

옥상에서 뜯어내렸다가 딤채에 넣었던 부추

생새우와 마른새우 쪽파와 다진 마늘 

먼저 밀가루를 훌 훌 뿌려 재료에 옷을 입히고 묽수스레 반죽 ...

 

 

 

 

 

 

 

★  ★  ★  ★  ★  

 

 

( 한끄니쯤은 군 고구마로 )

 

고구마가 나오고 부터 벌써 세 박스채다 

따순때엔 계단에 널었었고 지금은 차가워 거실 한켠에 이틀을 두었고

살이 서로 닿지 않도록 신문지로 쌓아 쟁여둔다 ...

 

 

 

 

 

★  ★  ★  ★  ★  

 

 

 

달랑 두밤만 남은 맨 끄트러미입니다 

올 첫날엔 무엇을 염원했던고 기억조차 없네요  

그날이 그날이듯이 그해가 그해였으니까요 

 

그런데 올 핸 

고약스런 우한폐렴의 창궐로 온 지구속 사람들의 삶이 엉망진창  

기약도 없는 싸움은 해를 넘기고도 잦아들지 않을 듯 합니다 

지혜롭게 이겨 내시고 잘 들 피하시길요  ... _()_

 

고려장을 지냈어도 수십번이나 치루었을 내 나이 

온전한 정신이나 챙길줄 알까 걋둥해지는 흐트러진 노파 

그럼에도 불고하고 들르시면서

절망하지 않게 힘을 주시는 여러분들  

백번을 조아려도 그 고마움 표할길이 없을 듯 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남은 시간 마무리들 잘 하시고 

세상의 모든 행운과 평안 가득 받아 안으시는

멋진 새 해들 되십시요 ...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