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flondon하프런던

아프리카에 있을때 자주가던 술집이름.....

순창 국사봉..싱그러운 비요일..!

댓글 0

전북의산

2020. 6. 26.

 

 

 

 

 

근래에 자주 찾는 순창을 예전에는 호남에서 제일 살기 좋은 고장이라 하여 옥천이라 불렀다.

노령산맥 동사면에 위치한 험한 산지와, 섬진강의 지류 주변 분지가 평야지대를 이루는 자연환경 덕이리라.

순창의 산들은 비록 하늘을 찌르는 기세는 없지만 산세가 중첩되어 통행인을 검문하는 관방(關防)이 설치되었을

정도로 몹시 치열하고 험하다. 관방(關防)은 산세가 험한 함경도 안변과 강원도 인제 전라도 순창 세 곳에 있었다 한다.

그런 순창에 철쭉 말고는 별 볼 것 없는 평범한 육산이 있는데, 임금과 신하가 조회하는 군신봉조(君臣奉朝) 형상의 풍수

지리상 명산 국사봉이다.근래 주중에는 쾌청하다 주말이면 어김없이 비가 와 산행을 못했는데 이러다가 이번 주도 그냥

보내기 십상이라, 오후에 갠다는 기상청 예보를 믿고 철쭉도 볼 겸 10 여년 만에 순창 쌍치 국사봉을 다시 찾았다.

 

 

 

 

 

승어실 마을-제2철쭉 군락지-주능선-국사봉-옥좌봉-제1철쭉 군락지-선녀폭포-승어실 마을 원점회귀 산행 / 4.23km

 

 

 

 

 

 

학선리 보건소...

 

 

 

 

 

 

 

 

터실 마을 삼거리...

 

 

 

 

 

 

 

 

입신 마을(외양실 승어실) 삼거리를 지나...

 

 

 

 

 

 

 

 

입신 마을 버스정류장 한켠에 주차를 하고...(12:00)

승어실, 외양실 두 개의 마을을 큰댁(승어실)과 작은댁(외양실)으로 부르다

1971년 분리제도에 의하여 두 개의 마을을 합하여 입신(立新) 마을로 부른다고 한다.

 

 

 

 

 

 

 

 

 

 

이름이 특이한 승어실은 옛 이름이라 네비에 나와있지 않아 '입신 마을회관'을 입력하여 찾아가면 된다.

도로가 끝나는 산간벽지에 위치하여 한적하고 특히 찾아가는 진입로와 주변 전원주택들이 아름다워 10여 년 전

외양실-쌍치 석동암 주유소 산행 때 처음 접하고 평소에도 그냥 드라이브 삼아 자주 찾아서 익숙한 곳이다.

 

 

 

 

 

 

 

 

 

 

 

 

 

 

등로 초입은 하나린 영농조합을 지나 마을 끝 사방댐 위에  있다.

 

 

 

 

 

 

 

 

 

 

 

 

 

올 때마다 느끼지만 마을을 참 예쁘게 꾸미고 산다는 생각이 든다.

 

 

 

 

 

 

 

 

 

 

 

 

 

마을 끝 사방댐 좌측 등산안내도에서 산행 시작...

 

 

 

 

 

 

 

 

 

 

 

 

오늘은 비 온다는 핑계로 제1,2 철쭉 군락지만 돌아보는 가장 짧은 코스로 걸음 하려 한다.

 

 

 

 

 

 

 

 

비가 온 뒤라 미끄러울 것 같아 된비알인 2 군락지로 오름 하여 국사봉, 1 군락지를 거쳐 선녀폭포로 내려설 예정이다.

 

 

 

 

 

 

 

 

 

 

 

 

 

 

 

 

 

 

 

 

 

 

5분여 된비알을 치고 오르면 제2철쭉 군락지가 시작된다.

 

 

 

 

 

 

 

 

 

 

 

엥, 근데 철쭉이 읎다.

아직 한창일 시기지만 아쉽게도 계속되는 주말 비로 땅에 다 떨어지고 말았다.

 

 

 

 

 

 

 

 

 

 

 

 

비록 철쭉은 떨어졌지만 새순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싱그런 숲에 운무가 더해진 신비감에 오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목골산 갈림길...

500미터 거리라 평소 같으면 왕복하겠지만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날씨 핑계로 패스~~

 

 

 

 

 

 

 

 

 

 

 

 

 

 

 

 

 

 

세상사 다 받아들이기 나름이고 지 복이라고...

활엽수가 우거진 능선이라 평소에도 조망 없는 산길인데 오늘은 운무로 오히려 시원하고 싱그러워 즐겁기만 하다.

 

 

 

 

 

 

 

 

 

 

 

 

 

 

 

워낙 야생화에 문외한이라 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주능선까지 노루귀 군락지가 한참을 이어진다.

 

 

 

 

 

 

 

 

 

 

 

 

 

 

 

 

 

 

 

 

주능선에 붙고...(13:00)

30 분이면 충분할 거리를 워낙 놀면서 오다 보니 1시간이나 걸렸다.

 

 

 

 

 

 

 

 

 

 

 

 

 

 

 

이 능선을 넘어서면 멋진 조망처가 나타나지만....

 

 

 

 

 

 

 

 

 

 

 

 

 

 

 

아쉽게도 운무로 꽝~~!

 

 

 

 

 

 

 

 

 

 

 

 

 

 

 

 

 

 

싱그러운 숲길은 계속되고...

 

 

 

 

 

 

 

 

 

 

 

 

 

 

 

 

 

 

 

 

 

 

 

 

 

 

사진놀이...

 

 

 

 

 

 

 

 

 

 

 

 

 

 

 

 

 

 

 

 

 

 

떼박 하기 좋은 국사봉 정상...(13:30)

 

 

 

 

 

 

 

 

 

 

 

 

 

 

국사봉 산세와 유래...

 

 

 

 

 

 

 

 

 

 

 

 

 

 

 

 

정상 아래 회문산 백련산 등 동북쪽 조망이 좋은 조망처인데....

 

 

 

 

 

 

 

 

 

 

 

 

 

 

 

 

 

다행스럽게도 제1군락지가 있는 북서릉에는 철쭉이 남아있다.

 

 

 

 

 

 

 

 

 

 

 

 

 

 

 

 

 

 

 

 

 

 

 

 

 

 

 

양이나 염소를 방목하여 인위적으로 조성된 철쭉지와 달리 순창 쌍치 국사봉 철쭉은 자연환경과 기후조건이

철쭉의 번식에 적합한 환경에서 자라난 오리지널 자연산이라 수령이 100년이 넘고 대부분 키가 2~3m를 상회한다.

 

 

 

 

 

 

 

 

 

 

 

 

 

 

 

 

 

 

 

 

 

 

 

 

 

 

 

 

 

 

 

 

 

옥좌봉...

폼을 잡아봤자 주변에 보이는 것은 없고~~

 

 

 

 

 

 

 

 

 

 

 

 

 

 

 

 

 

 

 

 

 

 

옥좌봉을 지나면서 실제 제1절쭉군락지가 시작되는데 고도가 낮아서 그런지 이미 철쭉이 많이 떨어졌다.

그래도 여전히 자연적으로 조성된 철쭉 터널의 위용을 알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호남정맥과 만나는 외양실 갈림길에서 선녀폭포로...

 

 

 

 

 

 

 

 

 

 

 

 

 

 

 

 

 

 

 

 

 

 

선녀폭포 상단 초입...

 

 

 

 

 

 

 

 

 

 

 

 

 

 

 

 

 

 

 

많은 양은 아니지만 간밤에 비가 내렸음에도 수량이 적은 걸 보니 평상시 폭포 상태를 알겠다.

 

 

 

 

 

 

 

 

 

 

 

 

 

 

 

 

 

 

선녀폭포...(14:30)

 

 

 

 

 

 

 

 

 

 

 

근데 선녀 목간통 치고는 수량이 영...

 

 

 

 

 

 

 

 

 

 

 

 

 

 

 

 

 

 

 

 

 

 

 

 

 

하산을 했는데도 여전히 국사봉은 샴푸 중...

 

 

 

 

 

 

 

산행을 시작한 사방댐 위 삼거리...

 

 

 

 

 

 

 

 

 

 

 

 

 

 

 

산행이라고 하기도 뭐한 두어 시간 남짓 짧은 걸음이었지만

새순의 여운이 가시지 않은 싱그러운 비요일을 만끽하고 왔습니다.

세상사 '이건 이래서 좋고 저건 저래서 좋고' 생각하기 나름 아니겠습니까...?

 

가실 땐 공감 하트♥ 꾸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