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나의 생각

철리향 2010. 4. 14. 07:21

바야흐로 봄이네요.

많은 꽃이 만발하여 기분을 상쾌하게 합니다.

삶이 바쁘고 힘들어질수록 조물주가 주신 큰선물을 감상하고 마음을 풀어 내는데 좋은것 같습니다.

그간 미루어 왔던 건강 교육을 받았습니다.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는 것도 아닌데

왜 어려워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벗꽃이 지난 겨울동안 눈과 비로 인해 에너질 많이 받아 꽃이 좋습니다.

 꿀을 쪼르는 꿀벌

 

 

 그간 여러모로 격려 아끼지 않으신 많은 분들의 힘입어 익은꿀판매를 정상적인 절차로 하게 되었습니다.

 

 

 

 튜울립이 꽃망울을 지피고 있습니다.

 

 

 지금 까지 보아왔던 개나리완 다르게 이쁩니다.

 목련의 아름다움이 최 절정이었던 봄이었던 것 같습니다.

 

반갑습니다. 되지 이장하입니다. 잘 계시지요? 금년에는 봄날씨가 많이 추워서 벌들이 많이 힘들어합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올해는 어디나 다들 힘들어 했을것 같습니다.
많은 비가 나무와 버섯 식물들에겐 좋게 하였지만
꿀벌에겐 힘들게 하네요.
대신 올해 같은 때는 꿀이 많이 들어 온다고 하는데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잘 키우셔서서 풍밀 이루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