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색

    하늘과 땅 2005. 9. 25. 07:44

     

     

    아련하게 피어오르는


    놔버린 사랑,


     

    가지 못한 가버린 사랑이

     

    오늘 밤

     

    사슬처럼 나를 묶습니다...

     

     

                                                              - 작자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