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잊어버립시다 / 세라 티즈데일

댓글 26

문학이야기/명시

2021. 7. 9.

그림 / BEA MEA SOON

 

잊어버립시다 / 세라 티즈데일

잊어버리세요. 꽃을 잊듯이,

한때 금빛으로 타오르던 불을 잊듯이,

영원히 아주 영원히 잊어버리세요,

시간은 친절한 벗, 우리를 늙게 하지요.

누군가 물으면, 이렇게 말하세요.

오래 오래전에 잊었노라고,

꽃처럼, 불처럼, 오래전에 잊혀진

눈 위에 뭉개진 발자국처럼 잊었노라고.

시집 / 시를 읽는 오후

<시인 최영미, 생의 길목에서 만난 마흔 네편의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