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어느 늦은 저녁 나는 / 한 강​

댓글 35

카테고리 없음

2021. 7. 13.

그림 / 이 국 희

 

어느 늦은 저녁 나는 / 한 강

 

어느

늦은 저녁 나는

흰 공기에 담긴 밥에서

김이 피어 올라오는 것을 보고 있었다

그때 알았다

무엇인가 영원히 지나가버렸다고

지금도 영원히

지나가버리고 있다고

밥을 먹어야지

나는 밥을 먹었다

한강 시집 /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