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꽃과 별 / 나 태 주

댓글 24

문학이야기/명시

2021. 7. 17.

그림 / 한 경 화

 

꽃과 별 / 나 태 주

너에게 꽃 한 송이를 준다

아무런 이유가 없다

내 손에 그것이 있었을 뿐이다

막다른 골목길을 가다가

맨 처음 만난 사람이

바로 너였기 때문이다

밤하늘의 별들을 바라본다

어둔 밤하늘에 별들이 빛나고 있었고

다만 내가 울고 있었을 뿐이다.

시집 / 나태주 대표 시선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