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석류 / 복 효 근

댓글 24

문학이야기/명시

2021. 7. 31.

그림 / 김 정 수

 

석류 / 복 효 근

 

누가 던져놓은 수류탄만 같구나

불발이긴 하여도

서녘 하늘까지 붉게 탄다

네 뜰에 던져놓았던

석류만한 내 심장도 그랬었거니

불발의 내 사랑이

서천까지 태우는 것을 너만 모르고

나만 모르고....

어금니 사려물고

안으로만 폭발하던 수백 톤의 사랑

혹은 적의 일지도 모를

 

복 효 근

* 1962년 전라북도 남원 출생

* 1988년 전북대학교 사범대학 국어교육과 졸업

* 1991년 계간 『시와시학』으로 등단

* 시집 『당신이 슬플 때 나는 사랑한다』

『버마재비 사랑』 『새에 대한 반성문』

『누우 떼가 강을 건너는 법』 『목련꽃 브라자』

『마늘촛불』 『따뜻한 외면』 『꽃 아닌 것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