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 / 나 호 열

댓글 19

문학이야기/명시

2021. 8. 14.

그림 / 박 상 희

 

블루 / 나 호 열

투명한데 속이 보이지 않는

풍덩 빠지면 쪽물 들 것 같은데

물들지 않는,

가슴이 넓은 너에게로 가면

나는 새가 되고

유유히 헤엄치는 인어가 되지

푸를 것 같은데

푸르지 않는 눈물처럼

너는

나의 하늘

너는

나의 바다

그저 푸름이지

푸름이지 되뇌면

푸릉푸릉

싹이 돋을 것 같은

 

시집 /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노래를 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