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달은 추억의 반죽 덩어리 / 송찬호​

댓글 15

문학이야기/명시

2021. 10. 15.

그림 / 이고르 베르디쉐프 (러시아)

 

달은 추억의 반죽 덩어리 / 송찬호

누가 저기다 밥을 쏟아 놓았을까 모락모락 밥 집

위로 뜨는 희망처럼

늦은 저녁 밥상에 한 그릇 달을 띄우고 둘러앉을 때

달을 깨뜨리고 달 속에서 떠오르는 노오란 달

달은 바라만 보아도 부풀어 오르는 추억의 반죽 덩어리

우리가 이 지상까지 흘러오기 위하여 얼마나 많은

빛을 잃을 것이냐

먹고 버린 달 껍질이 조각조각 모여 달의 원형으로

회복되기까지

어기여차, 밤을 굴려 가는 달비처럼 빛나는 단단한

근육 덩어리

달은 꽁꽁 뭉친 주먹밥이다. 밥집 위에 뜬 희망처럼,

꺼지지 않는

 

시집 /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

<민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