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울음 / 박 준

댓글 17

문학이야기/명시

2021. 10. 23.

그림 / 강 홍 희

 

울음 / 박준

 

사람을 좋아하는 일이

꼭 울음처럼 여겨질 때가 많았다.

일부러 시작할 수도 없고

그치려 해도 잘 그쳐지지 않는.

흐르고 흘러가다

툭툭 떨어지기도 하며.

 

박준 산문 /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