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언덕

일상에 지친 친구들 쉬어 가는 곳, 시와 그림이 있는 곳 푸른 언덕에 누워보세요. 파란 하늘같이 쳐다봐요.

단풍 드는 날 / 도 종 환

댓글 19

문학이야기/명시

2021. 12. 5.

그림 / 민 경 윤

 

단풍 드는 날 / 도 종 환

버려야 할 것이

무엇인지 아는 순간부터

나무는 가장 아름답게 불탄다

제 삶이 이유였던 것

제 몸의 전부였던 것

아낌없이 버리기로 결심하면

나무는 생의 절정에 선다

방하착

제가 키워온

그러나 이제는 무거워진

제 몸 하나씩 내려놓으면서

가장 황홀한 빛깔로

우리도 물이 드는 날

*방하착(放下着)

"집착하는 마음을 내려놓아라"

마음을 비우다라는 뜻의 불교 용어

 

도종환 시집 /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랜덤하우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