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 있다는 것 / 드니스 레버토프

댓글 41

문학이야기/명시

2022. 4. 12.

그림 / 박혜숙

 

살아 있다는 것 / 드니스 레버토프

잎사귀와 풀잎 속 불이

너무나 푸르다, 마치

여름마다 마지막 여름인 것처럼

바람 불어와, 햇빛 속에

전율하는 잎들, 마치

모든 날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연약한 발과 긴 꼬리로

꿈꾸는 듯 움직이는

붉은색 도룡뇽

너무 잡기 쉽고, 너무 차가워

손을 펼쳐

놓아준다, 마치

매 순간이 마지막 순간인 것처럼

 

시집 / 마음 챙김의 시 <류시화 엮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