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 박준

댓글 28

문학이야기/명시

2022. 5. 14.

그림 / 장주원

 

비 / 박준

그는 비가 내리는 것이라 했고

나는 비가 날고 있는 것이라 했고

너는 다만 슬프다고 했다.

박준 산문집 /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 것도 없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