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연꽃 / 최두석

댓글 30

문학이야기/명시

2022. 5. 19.

그림 / 김혜숙

 

가시연꽃 / 최두석

 

자신의 몸 씻은 물 정화시켜

다시 마시는 법을 나면서부터 안다

온몸을 한장의 잎으로 만들어

수면 위로 펼치는 마술을 부린다

숨겨둔 꽃망울로 몸을 뚫어

꽃 피는 공력과 경지를 보여준다

매일같이 물을 더럽히면 사는 내가

가시로 감싼 그 꽃을 훔쳐본다

뭍에서 사는 짐승의 심장에

늪에서 피는 꽃이 황홀하게 스민다.

 

최두석 시집 / 투구꽃 <창비 시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