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꽃다발 / 일리야 레핀 (러시아 화가)

댓글 33

미술이야기/명화감상

2020. 11. 16.

마지막 꽃들이 더 소중하네 / 알렉산드르 푸쉬킨(시인)

마지막 꽃들이 더 소중하네

들판에 화려한 첫 꽃들보다

우리 가슴에 우울한 생각들을

더 생생하게 일깨우는 마지막 꽃들

그렇게 간혹 이별의 순간은

더 생생하네, 달콤한 만남의 순간보다도.

..........................................................

조금씩 수그러드는 가을빛을 뒤로하고

저녁 어둠이 찾아온다.

가을은 그 화려함을 즐길 수 있는 여유를

그리 길게 주지 않는다.

여름과는 달리 빨리 어둠의 품에 안겨 버리기

때문이다.

하루 종일 들판을 헤매던 여인은 계절의

마지막을 불태우는 꽃들을 꺾어 함께한다.

이미 자연과 하나인 양 그녀의 모자, 투피스,

그리고 꽃다발이 하나의 색깔로 어우러진다.

아름다움은 절정에 있을 때만 빛나는 것은

아니다. 인생의 고통도, 기쁨도, 행복도,

불행도, 모든 것을 받아들인 이후에 가질 수

있는 것이다.

그녀의 가슴 한쪽에 어여쁘게 꽂혀있는 가을

들꽃처럼, 여인 또한 최고의 화려함을 자랑하는

젊음은 아니지만 어느 곳에서도 그 존재감이

은은히 빛나는 야생화 같은 아름다움으로

승화한다.

그런 딸의 순수하고 아름다운 매력이 천재 화가의

손에서 새로운 생명력을 얻는다.

*일리야 레핀(러시아 화가)

딸 베라의 초상화를 그린 화가, 1892년

(1844-1930), 캔버스에 유채, 114× 67cm

트레차코프 미술관, 모스크바

출처:러시아 그림 이야기 / 김희은